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승민 측 “김성태, 박쥐 아니야…실상은 하이에나”

바른정당에서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한 김성태 의원. [중앙포토]

바른정당에서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한 김성태 의원. [중앙포토]

유승민 전 바른정당 후보 측근인 이종훈 전 의원이 자유한국당에 복당한 김성태 의원을 향해 “썩은 고기를 쫓는 하이에나와 같다”며 맹비난했다.
 
이 전 의원은 18일 CBS노컷뉴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혹자는 한국당 복당을 박쥐와 같은 행태라고 비판했는데, 실상은 하이에나 수준”이라며 김 의원의 실명을 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전 의원의 비판은 이날 오전 김 의원이 한 라디오방송과의 한 인터뷰에서 바른정당을 ‘면피용’이라고 말한 것을 반박한 것이다.
 
또 이 전 의원은 김 의원에 대해 “당초 새누리당을 탈당한 것도 보수 개혁을 위한 결단이 아니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위해 플랫폼에 올라탔던 것”이라며 “박쥐같은 행태로 탈당하더니, 썩은 고기를 쫓아 한국당에 되돌아갔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일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김 의원이 자신의 바른정당 탈당을 “고뇌에 찬 결심”이라고 스스로 추켜세우자 “워낙에 박쥐가 힘든 것”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이날 김 의원은 자유한국당 복당 후 처음하는 라디오 방송이었다. 이날 라디오 진행자가 ‘철새 정치인’임을 비꼬기 위해 노래 ‘새타령’을 선곡하자 김 의원은 “보수를 개혁하고 혁신하고 기울어진 운동장을 복원하려고 한 것”이라며 자유한국당 복당에 대해 변명했다.
 
김 의원은 “철새는 겨울에 양지바르고 따뜻한 곳을 찾아간다”며 “(한국당은) 둥지가 썩고 문드러지고, 비바람과 태풍이 몰아치고 금방 날아갈 둥지”라고 말했다.
 
바른정당에 대해서는 “최순실 폭탄을 피하는 도피용 면피용 정당은 됐지만, 진정한 보수의 바람을 담아내는 데 실패했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