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안민석 "노승일 후원금 3일 만에 1억 5000만원 넘었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노승일 전 부장.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노승일 전 부장.

후원금을 모으고 있는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에 3일 만에 1억 5000만원이 넘는 돈이 모였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8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노승일 부장 후원금이 3일 만에 5000여 분이 참여하여 1억 5000이 넘었다"라며 "근데 통장을 개설하신 박창일 신부님께서 외국에서 돌아오시는 다음 주 수요일까지 계좌를 닫을 수가 없는 지경"이라고 밝혔다.
 
무료 변론을 자처하는 변호사도 있다. 안 의원은 "박현석 변호사도 무료변호를 자청하고 나섰다"라며 "이런 걸 행복한 고민이라고 하나?"라고 쓰기도 했다.
 
노 전 부장은 이완영 자유한국당 의원으로부터 고소를 당한 상태다. 노 전 부장이 지난해 12월 한 언론사 인터뷰, 5차 국조특위 청문회를 통해 '박헌영 전 K스포츠재단 과장으로부터 이완영 의원이 정동춘 K스포츠재단 이사장에게 전화를 걸어 ‘태블릿PC는 JTBC의 절도로 하고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가 갖고 다니는 것을 봤다'고 인터뷰해달라는 얘기를 전해 들었다”고 증언한 것에 따른 것이다.
 
이 의원의 노 전 부장 고소 직후 안 의원은 지난 15일 페이스북을 통해 노 전 부장을 지원하기 위한 후원금 계좌를 공개한 바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