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낙연 총리 후보자가 비경 극찬 ‘생일도’를 아시나요

생일도의 생일송 주변에 모여 노는 아이들. 주민들에게 이 나무는 신성한 존재다. 프리랜서 오종찬

생일도의 생일송 주변에 모여 노는 아이들. 주민들에게 이 나무는 신성한 존재다. 프리랜서 오종찬

남도의 끝자락인 전남 완도군 약산면에서도 남동쪽으로 약 7㎞ 떨어진 섬 생일도가 주목 받고 있다. 국무총리 후보자가 된 이낙연 전 전남지사가 과거 이 섬을 방문한 뒤 비경을 극찬한 사실이 알려져서다.
 
생일도는 총면적 14.25㎢로 완도 지역 265개의 섬 중 비교적 큰 섬이다. 460여 가구, 850여 명의 주민 대다수가 청정해역에서 다시마·미역·전복 양식을 한다. 생일도는 ‘마을 사람들의 성품이 갓 태어난 아기처럼 맑고 착하다’고 해 붙은 이름이다.
 
생일도는 완도 약산면 당목항에서 사람과 차량을 싣고 오가는 카페리로 25분이면 도착한다. 생일도 서성항으로 향하는 이 배편은 오전 6시30분을 시작으로 하루 7차례 운행된다.
 
섬을 처음 찾는 방문객들은 서성항 위에 올려진 케이크 형태의 조형물을 지켜보며 환호한다. ‘생일도’에서 착안해 만든 4단 생크림 케이크 조형물이 웃음을 선사해서다. 서성항 대합실에 설치된 딸기와 색색의 초 모형이 꽂힌 케이크는 이 섬을 대표하는 포토존이기도 하다.
 
생일에 생일도를 찾는 방문객들은 축하 이벤트에도 참여할 수 있다. 방문 날짜와 시간을 미리 면사무소에 알려주면 대합실 외벽에 설치된 전광판에 축하 메시지를 띄워준다. 신분증을 들고 면사무소를 방문하면 특산품인 미역도 선물로 준다.
 
생일도에는 특별한 볼거리가 많다. 이 섬의 비경인 ‘생일도 8경’이다. 서성항 뒷동산에 우뚝 솟은 생일송은 이 섬의 상징과도 같은 소나무다. 수령 200여 년의 생일송 앞에 선 관광객들은 한 폭의 그림과도 같은 모습에 감탄한다. 섬 한가운데 위치한 해발 483m의 백운산에는 생일도의 유일한 문화재인 학서암(鶴棲庵)이 있다. 지은 지 300여 년이 된 이 암자는 ‘학도 머물 정도로 아름다운 곳’이라는 이름처럼 주변 경관과 어우러져 절경을 이룬다. 해 질 무렵 오르면 낙조가 매력적인 노을공원, 금빛 모래가 쌓인 해안선이 둥글게 바다를 품은 형태의 금곡해수욕장, 동백나무와 너덜겅을 낀 7㎞ 생일섬길, 9만㎡의 구실잣밤나무숲, 용출리 갯돌해수욕장, 기암괴석으로 형성된 덕우도도 빼놓을 수 없는 볼거리다.
 
이낙연 총리 후보자는 전남지사 시절 생일도 곳곳을 둘러봤다. 전남 지역의 다양한 섬 중 경관이 뛰어난 곳을 가꾸는 ‘가고 싶은 섬’ 사업을 위해서다. 이 후보자는 생일도에 대해 “매력 있고 아름다운 섬”이라며 극찬했다고 한다.
 
완도군 관계자는 “일상에 지친 도시민들이 휴식하고 재충전하기 적합한 남도의 ‘힐링 섬’ 중 한 곳”이라고 말했다.
 
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