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진] 유가족과 눈물의 포옹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광주광역시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5·18 당시 희생된 고(故) 김재평씨의 딸 김소형(37)씨를 포옹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기념식에서 ‘아버지에게 보내는 편지’를 낭독하며 울음을 터뜨린 김씨에게 다가가 위로했다. 김씨의 부친은 1980년 전남 완도에서 근무하던 중 5월 18일 김씨의 출생 소식을 듣고 광주로 왔다가 계엄군의 총에 맞아 숨졌다. 문 대통령은 김씨가 편지를 읽는 동안 눈물을 흘렸다. 
 
프리랜서 장정필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