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5·18정신을 헌법에” 개헌 밝힌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아 개헌을 완료할 수 있도록 이 자리를 빌려 국회의 협력과 국민 여러분의 동의를 정중히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광주광역시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겠다는 저의 공약을 지키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관련기사
 
문 대통령은 이날 취임 후 처음으로 참석한 공식 기념행사에서 임기 내에 개헌을 추진할 뜻을 분명히 했다. 문 대통령은 “광주 정신을 헌법으로 계승하는 진정한 민주공화국 시대를 열겠다”며 “5·18민주화운동은 온 국민이 기억하고 배우는 자랑스러운 역사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완전한 진상 규명은 결코 진보와 보수의 문제가 아니라 상식과 정의의 문제”라며 “새 정부는 5·18민주화운동의 진상을 규명하는 데 더욱 큰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헬기 사격까지 포함해 발포의 진상과 책임을 반드시 밝혀내고 5·18 관련 자료의 폐기와 역사 왜곡을 막겠다”고도 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