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 대통령, 이낙연 후보자 만나 ‘책임총리제’ 약속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7일 오전 이낙연(사진) 국무총리 후보자를 만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이 후보자를 청와대로 불러 30분간 차를 마시며 회동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18일 “회동에서 빠른 시일 내에 내각 등 인사를 한다는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전했다. 다만 “ 인사와 관련한 구체적 언급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이 후보자가 청문회 준비를 잘하길 바란다”는 당부와 함께 “ 여러 차례 이야기했듯이 인사권을 갖는 책임총리·책임장관제를 운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자도 이날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종로구 금융감독원 연수원에서 퇴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조각에 관해서는 아주 짧은 언급이 오고 갔다”고만 말했다. 이 후보자는 “그(인사)에 관해서는 필요한 시기에 청와대에서 종합적으로 설명할 것으로 본다”며 “그중의 한 부분만을 제가 끄집어내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선거기간부터 책임총리·책임장관제에 대해 여러 차례 말씀을 해 오신 만큼 임명 동의가 되면 그렇게 하겠다. 임명 동의가 되면 소신을 가지고 잘해 달라는 말씀이 있었다”고 전했다.
 
인사에 대한 구체적 논의가 없었다고 밝혔지만 회동이 이뤄진 다음 날인 18일 오전 청와대에서는 향후 인선시기에 대한 구체적 얘기가 나왔다. 청와대 관계자는 내각 인사 방침과 관련해 “다음주까지 장관 인선 발표는 어려울 것 같다”며 “다만 빠르면 다음주 중 외교부 장관 등 인선 정도가 가능할 것 같다”고 말했다. 외교부 장관 인선을 서두르는 배경은 한·미 정상회담 등 시급한 일정 때문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6월 말 한·미 정상회담 등을 둘러싸고 외교부 장관 인선과 관련해 빠르면 다음주께 모양을 보일 수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그러나 공석인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정책실장 인선에는 더 시간이 필요할 것이란 얘기도 나온다. 
 
위문희 기자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