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시민 "샤이한 일반인이었는데…나도 文대통령 잘 몰랐다"

[사진 JTBC 썰전 캡처]

[사진 JTBC 썰전 캡처]

유시민 작가가 문재인 대통령과 달라진 청와대에 대해 분석했다. 18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새 정부 출범 이후 바뀐 문재인 대통령의 '청와대'에 대해서 유시민 작가와 전원책 변호사가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유시민 작가는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운영 방식을 분석하면서 말보다는 '업무 지시'로 일을 진행시키는 특유의 방식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분석하면서, '일자리 위원회',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과 '세월호 참사 기간제 교사 순직 인정' 등을 예로 들었다.  
 
유 작가는 "한 자연인으로보면 문재인 대통령은 샤이한 사람이었는데 법적인 재량 범위 안에 있는 일을 할 때는 그냥 척척 하더라"며 "기회가 보이면 과감하게 추진한다. 노무현 전 대통령과 차이가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유시민은 "나도 '대통령 문재인'이라는 사람을 다 알았던 건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전원책은 "더 많은 사람과 접촉하려 하고 있고 그 뜻을 존중하려고 하는 태도를 보이는 것은 참 좋다"며 "오바마 전 대통령처럼 임기를 마칠 때까지 대중의 지지를 받는 대통령이 되길 바란다"꼬 바람을 전했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