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50년 만에 26조 GS칼텍스, 석유 이후 시대 내다본다

국내 첫 민간정유사인 GS칼텍스가 창립 반세기를 맞았다. GS칼텍스는 18일 서울 역삼동 GS타워에서 50주년 기념식을 열고 ‘100년 기업’을 다짐했다. 허진수(64·사진) 회장은 기념식에서 “GS칼텍스는 50년 동안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세계적인 규모와 경쟁력을 갖춘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에너지 기업으로 성장했다”며 “내실 있는 100년 기업과 최고의 회사를 만든다는 자긍심을 가지고 우리 함께 힘찬 미래를 만들어 가자”고 말했다.
 
그는 또 “탁월한 제품과 경쟁력을 바탕으로 지난해에는 매출액 중 71%를 수출로 달성했다”며 “명실상부 내수중심에서 수출중심 기업으로 성장해 국가 경제 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해왔다”고 강조했다.
 
GS칼텍스는 1967년 5월 당시 럭키금성그룹과 미국 셰브런의 자회사인 칼텍스가 합작 설립한 호남정유로 시작했다. 매출은 창립 이듬해인 1968년 12억원에서 지난해 매출 25조7702억원으로 늘었다. 창립 초기 하루 6만 배럴의 정제 능력은 79만 배럴로 13배 이상 확대됐다.
 
김기태 지속경영실장(부사장)은 “GS칼텍스 창립 이후 지난해까지 여수공장에서 정제한 원유량은 약 80억 배럴”이라며 “200L 드럼통에 채워 한 줄로 세우면, 지구(약 4만㎞)를 140바퀴 이상 돌 수 있는 규모”라고 말했다. GS칼텍스의 수출 비중은 2000년만 하더라도 전체 매출의 23% 수준이었지만, 2006년 50%를 넘어섰고 지난해에는 71%까지 올랐다. 김 부사장은 “수출 경쟁력 확보를 위한 지속적인 투자의 결과”라며 “2000년 이후 본격적으로 벤젠과 톨루엔 등 석유화학 설비에 투자했고, 중질유를 분해해 고부가가치의 가솔린·등유를 만드는 고도화 설비도 확충해왔다”고 말했다.
 
GS칼텍스는 ‘석유 고갈 ’시대에도 대비하고 있다. 2007년부터 연구개발을 시작해 최근 바이오부탄올 양산에 필요한 관련 기술들을 확보했고, 40건 이상의 국내외 특허를 출원했다. 바이오부탄올은 폐목재나 볏짚·해조류 등에서 뽑은 포도당과 박테리아를 이용해 만든 액체 연료로, 바이오디젤·바이오에탄올과 함께 3대 바이오 에너지로 불린다. 2013년부터는 체코에서 전자제품과 자동차부품에 주로 쓰이는 복합수지를 생산하고 있다. 
 
최준호 기자 joonho@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