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스마트폰 ‘구글 렌즈’로 간판 비추니 음식 메뉴가 주르르

17일(현지 시간) 미국 마운틴뷰에서 열린 구글 개발자회의에서 순다 피차이 CEO가 ‘구글 렌즈’를 소개하고 있다. 스마트폰 카메라로 간판을 비추면 식당의 주요 메뉴와 손님들의 평가 등을 알려준다. [사진 구글]

17일(현지 시간) 미국 마운틴뷰에서 열린 구글 개발자회의에서 순다 피차이 CEO가 ‘구글 렌즈’를 소개하고 있다. 스마트폰 카메라로 간판을 비추면 식당의 주요 메뉴와 손님들의 평가 등을 알려준다. [사진 구글]

지나가는 길에 눈에 띈 근사한 레스토랑. 스마트폰 카메라로 간판을 비추니 레스토랑의 주요 메뉴와 손님들의 평가 등을 알려준다. 주문을 할 때 외국어를 몰라도 걱정이 없다. 한번 카메라를 비추는 것으로 스마트폰이 알아서 음식 이름과 가격 등의 정보를 한꺼번에 번역해 알려주기 때문이다.
 
구글이 17일(현지시간) 미국 마운틴뷰의 구글 연례개발자회의(I/O)에서 시연한 ‘구글 렌즈’의 주요 기능이다. 여기에는 사물인식·자동번역 등 구글의 인공지능(AI) 기술이 총망라됐다.
 
구글의 순다 피차이 최고경영자(CEO)는 “세상은 ‘모바일 퍼스트’에서 ‘AI 퍼스트’로 바뀌고 있다”며 “우리의 모든 서비스·제품에 AI를 접목해 인류의 삶을 더욱 윤택하게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구글이 AI를 접목한 다양한 서비스·제품을 선보이며 시장 확대에 나섰다. 누구나 쉽게 AI를 이용하게 하는 이른바 ‘AI 에브리웨어’를 통해 AI 플랫폼을 선점하겠다는 전략이다. 덕분에 멀게만 느껴지던 AI가 빠르게 우리 생활에 녹아들고 있다.
 
이날 I/O에서 첫선을 보인 구글 렌즈가 대표적이다. AI는 카메라에 잡힌 이미지를 인식하고 이와 관련된 의미 있는 정보를 이용자에게 제공한다. 예컨대 와이파이 공유기를 이용할 때 와이파이에 붙어 있는 바코드를 촬영하기만 하면 스마트폰이 자동으로 와이파이에 연결된다. 이용자 입장에서는 복잡한 암호문 수준의 네트워크 이름, 비밀번호를 일일이 입력하는 수고를 덜 수 있다.
 
카메라로 꽃을 찍으면 어떤 종류의 꽃인지 알려주고, 콘서트 포스터를 비추면 터치 한 번으로 입장권을 예매할 수도 있다.
 
구글은 이 기술을 이미지를 인식하는 소프트웨어와 AI 기능이 결합한 ‘시각 기반 컴퓨팅 기능’이라고 설명했다. AI가 사물을 식별하는 수준에서 벗어나 스스로 알아서 정보를 찾아주는 수준까지 발전했다는 것이다.
구글이 공개한 새로운 운영체제(OS)인 ‘안드로이드O’는 속도가 2배 빨라지고 멀티 태스킹이 가능한 ‘픽쳐 인 픽쳐(PIP)’ 기능을 도입했다. [사진 구글]

구글이 공개한 새로운 운영체제(OS)인 ‘안드로이드O’는 속도가 2배 빨라지고 멀티 태스킹이 가능한 ‘픽쳐 인 픽쳐(PIP)’ 기능을 도입했다. [사진 구글]

 
구글 렌즈가 이용자의 눈과 손으로 AI와 교감한다면 구글의 스마트폰 AI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는 입과 귀로 AI와 소통한다. 지난해 첫선을 보인 구글 어시스턴트는 더 똑똑해졌다.
 
이날 시연자가 미국의 베이커리 ‘파네라’에서 배달 음식을 주문해 달라고 하자 어시스턴트는 “음료와 샐러드는 뭘로 할까요?” “어디로 배달할까요” 등을 물은 뒤 시연자가 먹고 싶은 음식을 원하는 곳에 배달시켰다. 미리 저장해둔 지문 정보를 이용해 자동으로 결제까지 마쳤다.
 
이는 구글의 음성인식 기술 정확도가 향상된 덕이다. 구글의 음성인식 오류 비율은 2013년 23%, 지난해 7월 8.5%에서 현재 4.9%까지 낮아졌다. 이용자가 뱉은 단어 스무 개에서 하나 정도만 못 알아듣는다는 얘기다. 첨단 AI 기술인 ‘인공신경망 네트워크’의 발전으로 이젠 더 많은 기기와 대화형 서비스가 가능해졌다는 게 구글의 설명이다.
 
구글은 올해 안에 한국어·일본어·독일어·스페인어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이제 한국에서 어시스턴트가 탑재된 AI 스피커 ‘구글 홈’을 한국어로 사용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이날 행사장에서 가장 큰 환호를 받은 발표는 애플의 운영체제(OS)인 iOS용 어시스턴트 출시 소식이었다. 구글의 경쟁사인 애플 아이폰 사용자도 이날부터 어시스턴트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앞으로 애플의 음성 서비스 ‘시리’와의 치열한 경쟁을 벌일 것으로 전망된다.
 
피차이 CEO는 “당신의 카메라는 볼 수 있고, 스마트폰은 들을 수 있게 되면서 ‘시각’과 ‘음성’은 키보드나 터치스크린 만큼 중요해지고 있다”며 이 시각·음성 분야에서 새로운 기능을 갖춘 AI 서비스를 선보인 배경을 설명했다.
 
SK 텔레콤이 구글과 협력해 만든 가상·증강현실 콘텐트 ‘T 리얼 VR 스튜디오’. [사진 SK텔레콤]

SK 텔레콤이 구글과 협력해 만든 가상·증강현실 콘텐트 ‘T 리얼 VR 스튜디오’. [사진 SK텔레콤]

이밖에 AI 사진 관리 서비스 ‘구글포토’는 사진 속의 인물·장소·분위기를 인식해 사진을 분류하고 친구·가족과 공유한다. G메일에서 e메일 내용을 분석한 뒤 간단한 답장을 제안하는 기능도 발표됐다. 구글은 AI가 환자의 의료 영상·이미지를 판독해 질병을 판독하는 기술도 연구 중이다. 이날 I/O에서 피차이 CEO는 개발자·과학자·벤처기업 등으로 AI 생태계의 외연을 넓히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이들이 AI와 관련된 엄청난 양의 정보를 처리할 수 있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하게 하고, ‘구글닷에이아이(Google.ai)’라는 새 프로젝트를 통해 다양한 아이디어를 공유하겠다는 것이다.
 
그는 “AI로의 진입 장벽이 낮아지고, 보다 적은 비용으로 더 많은 성과를 낼 수 있게 된다”며 “과학자와 엔지니어들이 더 강력한 도구를 갖게 되면서 복잡한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데 돌파구를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소비자에게는 제품을 통해 자사 AI의 편리함을 인식시키고, 개발자에게는 AI를 쉽게 활용할 수 있는 도구를 제공하면서 구글이 중심이 되는 AI 생태계를 만들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스마트폰 운영체제(OS) 안드로이드를 개방해 거대한 모바일 생태계를 지배한 것처럼 다가오는 AI시대에도 주도권을 놓치지 않겠다는 전략이다.
 
구글은 또한 전선으로 연결하지 않고 스스로 작동이 가능한 ‘독립형 VR 헤드셋’ 출시 계획을 밝혔다. VR 헤드셋은 지금까지 스마트폰이나 PC와 연동해서만 사용할 수 있었다. 증강현실(AR) 분야에서는 실내 위치를 내비게이션처럼 보여주는 ‘시각위치확인서비스(VPS)’를 선보였다. 매장에서 자신이 원하는 물건이 어디에 있는지를 쉽게 찾을 수 있다. 이와 함께 구직자와 일자리를 연결하는 서비스 ‘구글 포 잡스’도 시작한다. 고용주에게는 지원자를 찾도록 도와주고, 구직자에게는 통근 거리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한다. 
 
마운틴뷰=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