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gift&] Queen을 위한 최고급 샴페인 미슐랭'1등의 식탁'에서 즐겨요

아영FBC 
 
‘파이퍼 하이직 뀌베 브뤼’는 프랑스 샹빠뉴 지방에서 재배한 샤르도네와 피노 누아 포도 품종으로 만들었다. 마무리를 장식하는 부드럽고 가벼운 맛이 식후주로도 안성맞춤이다. [사진 아영FBC]

‘파이퍼 하이직 뀌베 브뤼’는 프랑스 샹빠뉴 지방에서 재배한 샤르도네와 피노 누아 포도 품종으로 만들었다. 마무리를 장식하는 부드럽고 가벼운 맛이 식후주로도 안성맞춤이다. [사진 아영FBC]

‘파이퍼 하이직 레어 2002(Piper Heidsieck Rare 2002)’는 2000년대 최고의 샴페인으로 선정됐다. 샴페인 전문 매거진 ‘파인 샴페인 매거진(FINE Champagne Magazine)’과 와인 정보 플랫폼인 테이스팅북닷컴은 2000~2009년에 걸쳐 생산된 샴페인을 대상으로 최고의 샴페인을 찾았다. 두 회사는 10년 단위로 와인을 묶은 뒤 평가해서 ‘와인 오브 더 디케이드(WINE of the DECADE)’ 랭킹을 지난 2013년 발표한 바 있다. 아영FBC 관계자는 “두 회사는 ‘현재 당장 마셔서 즐거움을 주는 와인, 즉 생생하고 신선한 뉘앙스와 입안에서의 균형감, 조화감을 느끼게 하는 와인’을 찾고자 샴페인의 본고장인 프랑스 랭스 지역에서 2000~2009년 사이에 생산된 샴페인 1000여 종을 2015~2016년 2년에 걸쳐 블라인드 테이스팅했고 100종을 1차 선발했다. 이어 최종 결선을 통해 21세기 첫 번째 최고 샴페인의 영광은 ‘파이퍼 하이직 레어 2002’가 차지했다”고 설명했다.
 
주목할 점은 파이퍼 하이직 레어 2002의 가격이다. 파이퍼 하이직 레어 2002는 40만원대(소비자가격 기준)에 판매되고 있다. 2위 제품 ‘크룩 끌로 뒤 메스닐(Krug Clos du Mesnil) 2000’이 국내에서 150만원대(소비자가격 기준)에 판매되는 것과 비교된다. ‘Top 10’을 차지한 다른 순위권 샴페인의 국내 소비자 가격과 비교해도 최소 1.3배에서 최대 6배까지 차이가 난다.
 
파이퍼 하이직은 지난 1785년 플로렌스 루이 하이직에 의해 설립됐다. ‘여왕을 위한 최고급 샴페인 생산’을 목표로 운영 중이다. 1837년 앙리 귀욤 파이퍼가 회사를 물려받으며 현재의 파이퍼 하이직(Piper Heidsieck)으로 개명됐다. 유명 주얼리 및 패션 디자이너와의 협업을 통해 럭셔리함을 지켜왔다. 2011년부터는 프랑스 럭셔리 브랜드를 소유한 EPI 그룹에 소속되어 있다.
 
파이퍼 하이직은 1993년부터 칸 국제 영화제의 공식 샴페인으로 영화제를 후원하고 있다. 2016년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공식 샴페인으로 사용됐다. 반 클리프 & 아펠, 장 폴 고띠에 등 유명 디자이너와 협업을 한 샴페인 하우스로 업계의 새로운 트렌드를 창조해나간다는 평을 받고 있다.
 
‘파이퍼 하이직 뀌베 브뤼’는 프랑스 샹빠뉴 지방에서 재배한 샤르도네와 피노 누아 포도 품종으로 만들었다. 밝은 골드 컬러에 섬세한 기포를 끊임없이 내뿜고 과일 아로마에 약간의 시트러스 향이 더해져 프레시함을 선사한다. 마무리를 장식하는 부드럽고 가벼운 맛이 식후주로도 안성맞춤이다.
 
파이퍼 하이직은 미슐랭 가이드 스타에 등재된 다이닝(가온, 도사 바이 백승욱, 도우룸) 이용고객을 대상으로 ‘이것이 1등의 식탁이다’ 프로모션을 진행 중이다. 파이퍼 하이직 샴페인 3종과 함께 미슐랭 다이닝의 대표 메뉴를 곁들여 즐길 수 있도록 구성했다. 가온은 5월 말까지, 다른 두 곳은 오는 6월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파이퍼 하이직은 와인나라 매장(양평점, 코엑스점, 광화문 파이낸스센터점, 동대문 현대시티 아울렛점, 서래마을점, 청담점)과 대형 백화점에서 판매 중이다. 자세한 정보는 와인나라 홈페이지와 아영FBC 공식 페이스북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배은나 객원기자 bae.eunna@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북핵위기 심화 및 동북아 안보환경 변화 등 미래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2017년 7월 1일 개소했습니다.
연구소는 대학과 정부출연 연구 기관 등과 연계해 학술행사를 개최하며, 정기적으로 자문회의를 열고 다양한 시각과 차별화된 이슈를 제시합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은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와 기사를 쓰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