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gift&] 세련된 디자인과 다채로운 컬러 한국인 위한 '프렌치 레귤러 핏'

라코스테
 

동일드방레의 프랑스 프리미엄 캐주얼 브랜드인 라코스테(LACOSTE)가 ‘마이 라코스테 폴로’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이 행사는 80년 이상 역사를 지닌 브랜드 아이콘인 ‘피케 폴로셔츠’를 조명하기 위한 글로벌 디지털 프로젝트다.
 
마이 라코스테 폴로는 서울·파리·뉴욕·런던·밀라노 등 10개국 이상 주요 도시가 함께 참여한다. 우리나라에서도 배우·뮤지션·모델·아티스트 등 다양한 분야에서 다양한 활동을 펼치는 유명인사와 함께 매년 프로젝트를 선보이고 있다.
 
올해는 배우 김지석, 모델 정호연과 박경진, 뮤지션 레디와 글렌체크 김준원, 뮤직비디오 감독 이기백, 바이올리니스트이자 싱어송라이터 강이채, 크리에이티브 AE 이금영, 갤러리 디렉터 김지현 등 모두 9명이 참여했다. 라코스테 폴로셔츠와 함께한 이들의 순간을 다양한 영상과 사진으로 선보인다. 김지석, 정호연, 레디는 그들의 하루 중 아침-오후-저녁의 순간을 각각 담았다.
 
영향력 있는 인사를 지칭하는 이들 인플루언서(influencer)는 프로젝트를 통해 설레는 봄의 일상 속에서 즐기는 감각 있는 폴로셔츠 스타일링을 선보인다.
 
하루 중 저녁 시간을 즐기는 김지석은 이번 시즌에서 라코스테가 새롭게 선보이 ‘프렌치 레귤러 핏’의 폴로셔츠를 선택했다. 한국인에게 어울리는 우아한 실루엣의 이 아이템은 최근 트렌드인 레이드백 스타일을 반영했다. 보다 여유롭게 디자인된 체스트와 투버튼 플래킷 등 세련된 디자인으로 완성한 조화로운 실루엣이 특징이다.
 
배우 김지석은 이번 시즌 새롭게 선보인 ‘프렌치 레귤러 핏’의 폴로셔츠를 선택했다. [사진 라코스테]

배우 김지석은 이번 시즌 새롭게 선보인 ‘프렌치 레귤러 핏’의 폴로셔츠를 선택했다. [사진 라코스테]

아침을 맞는 정호연(위 사진)은 드레시한 느낌이 물씬 풍기는 폴로셔츠에 와이드 팬츠와 스니커즈, 라피아 햇을 더해 우아함이 묻어나는 패션을 완성했다. 레디는 패션 아이콘답게 머리부터 발끝까지 화이트룩을 선보인다. 칼라·플라켓·소매 등에 더해진 레드컬러 디테일이 포인트인 폴로 셔츠를 선택해 지루함을 없앴다.
 
라코스테는 이들 화보와 영상을 라코스테 디지털 플래그십(lacoste.com/kr)과 브랜드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이달 공개 했다. 라코스테 브랜드를 좋아하는 소비자는 누구나 라코스테 폴로셔츠와 함께한 순간과 폴로셔츠 스타일링 아이디어를 SNS에 올리면 전 세계인과 공유할 수 있다. 
 
송덕순 객원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