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文 대통령, 5·18기념식서 눈물...유가족 포옹으로 위로

문재인 대통령이 '5·18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눈시울을 붉히고 유가족과 포옹했다.
 
[사진 생방송 화면 캡처]

[사진 생방송 화면 캡처]

문 대통령은 18일 오전 기념사 낭독 이후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에 아버지를 잃은 유가족 김소형씨의 추모시를 듣는 과정에서 눈시울을 붉히며 손수건으로 닦는 모습을 보였다. 문 대통령은 김소형씨의 추모시 낭독 이후 무대에서 포옹을 나누기도 했다.
 
이날 기념식은 오전 10시부터 국립5·18민주묘지에서 '5·18정신을 계승, 정의가 승리하는 대한민국'이란 주제로 거행됐다. 국가보훈처에 따르면 올해 기념식은 예년과 달리 5·18민주유공자와 유족뿐 아니라 5·18정신을 이어받아 민주화 운동에 참여했던 모든 사람과 단체, 국민 등 1만명 이상 참석하는 역대 최대규모로 치러졌다.
 
유가족 추모시 낭독 이후 가수 전인권씨가 참석해 '상록수'를 부르는 기념공연이 이어졌다. 전인권씨의 공연 이후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이 진행됐다. 이날 행사는 오전 10시 50분쯤 문 대통령의 묘역 참배를 끝으로 모두 마무리됐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오월 광주는 지난겨울 전국을 밝힌 위대한 촛불 혁명으로 부활했다"며 "불의에 타협하지 않는 분노와 정의가 그곳에 있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5·18민주화운동과 촛불 혁명의 정신을 받들어 이 땅의 민주주의를 온전히 복원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