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석현 특사 미국 도착 “한·미 갈등이 있다고 보지 않는다”

대미 특사인 홍석현 한반도포럼 이사장이 17일(현지시간) 워싱턴 덜레스 국제 공항에 도착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은 더불어민주당 황희 의원. 채병건 특파원

대미 특사인 홍석현 한반도포럼 이사장이 17일(현지시간) 워싱턴 덜레스 국제 공항에 도착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은 더불어민주당 황희 의원. 채병건 특파원

미국 특사인 홍석현 한반도포럼 이사장은 17일(현지시간) 워싱턴 덜레스 국제 공항에 도착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는지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외교부가 협의해서 (일정이) 잡힌 것으로 알고 있다. 시간은 아직 못 받았다”고 말했다.
 
 홍 특사는 또 사드 문제에 대해 “한·미 간 갈등이라기보다 국내 절차적 문제에 대한 언론 보도가 있는 것으로 안다. 한·미 갈등이 있다고 보지 않는다. (문 대통령) 친서를 가지고 왔다”고 밝혔다.
 
 앞서 홍 특사는 출국하기 전 인천공항에서 “한·미 동맹과 북핵 해결 문제에 대해 미국과 공유하고 상호 이해를 높이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고 밝혔다. 북핵 문제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전화 통화로 공통의 인식이 많아졌기 때문에 방미 기간 중 문 대통령의 생각을 전하고 미측의 이야기도 들을 것”이라며 “(한‧미 간 대북 인식에)큰 차이는 없지 않은가”라고 설명했다.
 
 홍 특사는 방미 기간 중 트럼프 대통령을 직접 만나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고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등 조야 인사를 폭넓게 접촉할 예정이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