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피우진 신임 보훈처장 "임을 위한 행진곡, 씩씩하게 부르겠다"

 
 
 
 
 피우진 신임 국가보훈처장이 17일 "제가 생각하는 보훈정책은 보훈 가족이 중심이 되는 따뜻한 보훈"이라며 "앞으로 보훈 가족 중심으로 정책을 펼쳐 나가겠다"고 밝혔다.  
 
 피 보훈처장은 이날 청와대 인사발표 뒤 기자들과 만나 "보훈은 안보의 과거이자 미래"라며 "지금 보면 보훈 가족들이 다소 소외감도 느끼고 자기들이 잊히지 않나 많이 걱정하는 것으로 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간 박근혜·이명박 정부에서 지정곡 논란이 있었던 '임을 위한 행진곡'을 오는 5·18 민주화 운동 기념식에서 부를 수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저는 애국가도 씩씩하게 부르고, 님을 위한 행진곡도 씩씩하게 부를 것"이라고 답변했다.
피우진 신임 보훈처장 [사진 연합뉴스]

피우진 신임 보훈처장 [사진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의 인연에 대해 피 보훈처장은 "인연이 있지는 않다"면서 "여성 공직자·장관을 30% 비율로 하겠다고 (문 대통령이) 공약했고, 군 출신이면서 보훈 가족으로 상이군인이기 때문에 발탁하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1978년 소위로 임관해 1981년 헬기 조종사가 된 피 보훈처장은 2002년 유방암에 걸려 양쪽 가슴을 도려내고 병마를 이겨냈지만 군 신체검사에서 2급 장애판정이 내려져 2006년 11월 퇴역처분을 받았다.
 
하지만 당시 피 보훈처장은 심신장애에 따른 퇴역 조치가 부당하다며 복직소송에 나섰고, 국방부는 법원의 퇴역처분 취소 판결을 수용해 2008년 5월 복직 명령을 내렸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