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친박 바퀴벌레 비유' 홍준표-"낮술 드셨냐" 홍문종…자유한국당 당내 갈등 격화

대선 이후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출국한 홍준표 전 경남지사가 페이스북을 통해 친박계를 바퀴벌레에 비유한 것에 대해 친박 의원들은 "제정신이냐"며 강한 비판을 내놨다. 대선 이후 당권을 놓고 본격적인 신경전에 돌입한 모양새다.
 

홍 전 지사는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박근혜 팔아 국회의원 하다가 박근혜 탄핵 때는 바퀴벌레처럼 숨어 있었고, 박근혜 감옥 가고 난 뒤 슬금슬금 기어나와 당권이나 차지해볼려고 설치기 시작하는 사람들 참 가증스럽다"며 친박계 의원들을 바퀴벌레에 비유했다.
 
[사진 홍준표 전 경남지사 페이스북]

[사진 홍준표 전 경남지사 페이스북]

이에 친박 홍문종 의원은 같은 날 오전 중진의원 간담회에서 "그동안 선거하면서 목이 터져라 우리가 사는 길이 당이 사는 길이라고 했는데 바퀴벌레가 어쩌고 탄핵이 어쩌고 하는 게 제정신이냐"며 강하게 비난했다. 홍 의원은 "정말 낮술 드셨냐.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비판을 이어갔다.
 
유기준 의원도 "홍준표 후보의 노고에 대해 상당히 인정하고 좋은 말씀을 드리고 싶다"면서도 "정치 지도자는 품격 있는 언어를 사용하고 그에 맞는 행동을 해야 되는데 그 부분에서 아쉽다"고 비판했다. 이어 "후보께서 외국에 있으면서 좀 자기 성찰시간을 갖고 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페이스북을 통해 대선 이후 상황에 또 당내 상황에 대해 이렇게 하는 것은 썩 좋은 모습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했다.사진 : 강정현 기자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했다.사진 : 강정현 기자

 
이런 가운데 정우택 원내대표는 홍 전 지사와 친박계 의원들을 모두 비판하고 나섰다. 정 원내대표는 "여태까지 대통령 후보로 나왔다가 낙선했던 사람들은 자중하거나 정계은퇴를 했다. 그 점을 잘 인식해주길 바란다"며 홍 전 지사를 압박하는 한편 "조급하게 이야기하시는 분들은 두 가지 이유가 있다고 본다"라며 '지도부 사퇴론'을 제기한 친박계를 향해 "빨리 새로운 원내대표부터 바뀌어서 당이 새롭게 가는 게 좋겠다거나 원내대표(직)에 대해 생각이 있는 분들의 의견개진이 많지 않았을까"라고 언급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어 "저는 아직 임기도 안 끝났고, 원내대표가 잘못해서 이번 선거가 잘못됐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