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간편식 별별비교]요즘 핫한 갓뚜기피자에 도전장 내긴 했는데, 과연 승자는

 
"한 번 사볼까. " 장 보러 대형 마트에 갔다가 간편식을 보며 이런 생각 한 번쯤 해보셨을 겁니다. 재료 사서 손질하고 조리할 필요가 없는 데다 맛은 제법 괜찮으니 마다할 이유가 없죠. 그런데 선택장애 없는 사람도 머뭇거리게 할 만큼 종류가 많아 무엇을 사야할 지 고민이라고요? 걱정마세요. '간편식 별별비교'가 제품 포장부터 가격, 식재료, 칼로리, 완성된 요리까지 꼼꼼하게 비교해드립니다. 이번엔 냉동피자를 비교했습니다.
 
매출 400억 역시 갓뚜기
별별비교 냉동피자 편에서는 마트에서 판매 중인 한성기업의 '리얼피자불고기' 오뚜기 '불고기피자', 사조대림 '수제그릴드피자'를 비교했다. 이자은 인턴기자

별별비교 냉동피자 편에서는 마트에서 판매 중인 한성기업의 '리얼피자불고기' 오뚜기 '불고기피자', 사조대림 '수제그릴드피자'를 비교했다. 이자은 인턴기자

"냉동피자가 인기라고?"
혹시 믿지 못하겠다면 마트 한 바퀴만 둘러보시길. 전용 진열대는 기본이고 인기 많은 제품이 놓이는 시식대까지 냉동피자가 차지하고 있다. 전화 한 통이면 뜨끈뜨끈한 피자가 문앞에 대령하는데 굳이 냉동피자를 찾는 이유가 뭘까. 답은 역시 가성비(가격 대비 만족도)다. 
국내에서 냉동피자가 인기를 얻기 시작한 건 1년 전쯤, 그러니까 2016년 5월 오뚜기가 냉동피자 4종을 출시하면서부터다. 2~3명이 먹을 수 있는 레귤러 사이즈 피자 한 판 가격이 5980원으로 배달 피자의 반값도 안된다. 게다가 맛까지 괜찮다고 입소문나면서 ‘갓뚜기 피자’라는 애칭으로 불리며 마트에서 품귀 현상까지 빚었다. 
백화점도 판매에 나섰다.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은 지난 2월 지하 식품관 1층 입구에 오뚜기 냉동피자 제품 전용 판매대를 설치해 판매했다. 마트·백화점 가리지않고 팔려나가는 통에 오뚜기 냉동피자의 누적 매출액은 출시 1년도 채 안된 올 4월에 벌써 400억원을 넘어섰다. 
다른 식품회사가 보고만 있을 턱이 없다. 잇따라 냉동피자를 출시했다. 사조대림과 한성기업은 3월에 냉동피자를 출시하며 오뚜기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그래서 비교했다. 선발주자 오뚜기와 후발주자 사조대림·한성기업의 냉동피자. 공정한 평가를 위해 3사 모두 똑같이 불고기피자를 비교했다. 오뚜기피자의 ‘불고기피자’(이하 오뚜기), 한성기업의 ‘리얼피자 불고기’(한성), 사조대림 ‘수제그릴드피자 불고기’ (사조)다. 
 
가격도 용량도 모두 엇비슷 
한성·오뚜기·사조 세 제품은 모두 레귤러 사이즈로 크기와 용량이 거의 비슷하다. 이자은 인턴기자

한성·오뚜기·사조 세 제품은 모두 레귤러 사이즈로 크기와 용량이 거의 비슷하다. 이자은 인턴기자

오뚜기·사조대림·한성피자 세 피자의 용량과 가격은 비슷했다. 우선 가격은 5980원으로 동일했다. 용량은 사조대림·한성이 400g, 오뚜기는 396g으로 사실상 같았다. 피자 레귤러 사이즈는 지름 25㎝인데 실제 배달 받은 피자의 지름을 각각 재보니 오뚜기·한성은 25.5㎝고 사조는 이보다 1㎝작은 24.5㎝였다. 
피자를 한 조각씩 떼내기에 가장 편한 건 오뚜기였다. 이유는 커팅. 도우가 6조각으로 나뉘어 있어 별도의 피자 롤러나 칼이 필요하지 않다. 한성·사조는 도우가 한 판으로 되어 있고 조각으로 나뉘어있지 않다. 
 
불고기 많은 한성피자  
피자 위에 올리는 토핑은 제품마다 달랐다. 한성은 불고기, 블랙올리브, 청피망, 양파 등을 올렸고 사조는 불고기, 양파를 사용했다. 오뚜기는 불고기, 청피망, 양파, 새송이버섯을 올렸다. 메인 재료인 불고기는 한성이 가장 많이 넣었다. 이자은 인턴기자

피자 위에 올리는 토핑은 제품마다 달랐다. 한성은 불고기, 블랙올리브, 청피망, 양파 등을 올렸고 사조는 불고기, 양파를 사용했다. 오뚜기는 불고기, 청피망, 양파, 새송이버섯을 올렸다. 메인 재료인 불고기는 한성이 가장 많이 넣었다. 이자은 인턴기자

토핑이 얼마나 풍성하냐에 따라 피자의 첫인상이 결정된다. 3가지 중 오뚜기피자 토핑이 가장 풍성해보였다. 큰 덩어리째 올려진 불고기와 초록색 피망, 모짜렐라 치즈가 가득 올려져있어 먹음직스러워보였다. 그렇다면 실제 용량으로도 가장 많을까. 
일단 주재료인 불고기 함량은 한성이 33.68g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오뚜기(24.55g), 사조(13.2g) 순이었다. 또 사조의 불고기 입자가 가장 작았다. 사용한 치즈도 달랐다. 오뚜기는 모짜렐라치즈와 고다치즈, 사조는 모짜렐라치즈와 체다치즈를 섞어서 사용했지만 한성은 모짜렐라치즈만 사용했다. 채소는 어떨까. 오뚜기는 양파·피망·새송이를, 한성은 양파·피망·블랙올리브를 올렸다. 하지만 사조는 양파밖에 올리지 않아 겉보기에도 빈약해보였다. 피자의 감칠맛을 내는 소스도 차이가 있었다. 한성과 사조는 토마토 소스를 넣었지만 오뚜기는 불고기피자 소스를 넣었다.
피자를 먹으면서 다이어트를 생각하는 게 어째 앞뒤가 안맞는 얘기같다. 하지만 50kcal라도 칼로리가 더 낮다면 그래도 손이 가지 않을까. 세 제품 중 오뚜기 칼로리가 1080kcal로 가장 높았고 사조 995kcal, 한성 920kcal로 비슷했다.   
 
양 적은데 선택은 사조?
세 제품을 전자레인지를 이용해 완성했다. 왼쪽부터 한성, 사조, 오뚜기. 겉모습만으로도 토핑의 종류나 치즈 함량에 차이가 있다. 이자은 인턴기자

세 제품을 전자레인지를 이용해 완성했다. 왼쪽부터 한성, 사조, 오뚜기. 겉모습만으로도 토핑의 종류나 치즈 함량에 차이가 있다. 이자은 인턴기자

라이프스타일부 기자 6명이 참여해 블라인드로 맛을 평가했다. 가장 많은 선택을 받은 건 사조다. 무려 4명이 선택했다.  “도우가 가장 얇고 촉촉해서” “고기 풍미가 가장 좋아서” 등을 이유로 꼽았다. 성분이 뭐든 맛이 좋았다는 얘기다. 한성·오뚜기는 각각 1명씩 선택했다. 한성을 선택한 참가자는 “토마토 맛이 강하고 올리브와 채소가 고르게 들어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하지만 다른 사람들은 “도우가 너무 딱딱하다”고 평했다. 마트에서 가장 ‘잘 나간다’는 오뚜기는 1표를 받는 데 그쳤다. “치즈·채소·고기가 어우러져 가장 무난하다”는 긍정적인 평가도 있었지만 대부분 “너무 달다”고 입을 모았다.
 
관련기사
 
※ 냉동 불고기 피자 비교
 

오뚜기
‘불고기 피자’

한성기업

‘리얼피자 불고기’

사조대림

‘수제그릴드피자

불고기’


가격(용량)
5980원 (396g)5980원 (400g) 5980원(400g)

토핑

①불고기 함량

②치즈

③채소 

①6.2%(24.55g)

②모짜렐라+고다치즈
③양파·피망·새송이 

① 8.42%(33.68g)

②자연모짜렐라치즈

③양파·청피망·블랙올리브 

①3.3%(13.2g)

②자연모짜렐라+체다치즈

③양파

칼로리(kcal)

1080

920

995

선택1명1명4명
 
송정 기자, 이자은 인턴기자 song.jeong@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