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덤벼라 문빠들' 안수찬 한겨레 기자...결국, 페이스북 폐쇄

[사진 안수찬 기자 페이스북]

[사진 안수찬 기자 페이스북]

한겨레신문의 안수찬 기자가 페이스북 계정을 폐쇄한 것으로 보인다. 16일 페이스북 계정 검색에서 안 기자의 계정이 사라진 상태다.
 
안 기자는 전날인 15일 밤 “편집장 2년 하고 기자들이 만들어준 표지액자 하나 받았다”며 “신문에 옮긴 뒤로 시간이 좀 남는다. 붙어보자. 늬들 삶이 힘든 건 나와 다르지 않으니 그 대목은 이해하겠다마는, 우리가 살아낸 지난 시절을 온통 똥칠하겠다고 굳이 달려드니 어쩔 수 없이 대응해줄게"라고 발언했다. 안 기자는 "덤벼라. 문빠들"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최근 한겨레21에 제기된 '문재인 대통령 표지' 논란 등 한겨레를 비롯한 진보언론에 이른바 '문빠(문재인 대통령 열성 지지자)'의 비판이 거세진 데 대한 글이었다. 그러나 안 기자의 해당 글에도 네티즌들의 비난이 폭주했다.
 
안 기자는 해당 글을 지우고 “죄송합니다. 술 마시고 하찮고 보잘것없는 밑바닥을 드러냈습니다”며 “문제가 된 글은 지웠습니다. 한겨레에는 저보다 훌륭한 기자들이 많습니다. 저는 자숙하겠습니다. 부디 노여움을 거둬주십시오. 거듭 깊이 사과드립니다”라고 사과를 했지만, 비난은 더욱 크게 일어났다. 계정 폐쇄 전까지 사과 게시물에 1만여개가 넘는 댓글이 이어졌다. 인격을 비하하는 욕설도 난무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