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포토사오정]출근하는 문 대통령에게 김정숙 여사가 한 말은?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부인 김정숙 여사의 배웅을 받으며 관저에서 첫 출근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부인 김정숙 여사의 배웅을 받으며 관저에서 첫 출근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15일 관저에서 여민관 집무실로 첫 출근하는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15일 관저에서 여민관 집무실로 첫 출근하는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관저를 나서 여민관 집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관저를 나서 여민관 집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부인 김정숙 여사의 배웅을 받으며 관저를 나서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부인 김정숙 여사의 배웅을 받으며 관저를 나서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여민관 집무실로 출근하며 주영훈 경호실장(왼쪽)과 송인배 전 더불어민주당 일정총괄팀장(오른쪽)과 이야기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여민관 집무실로 출근하며 주영훈 경호실장(왼쪽)과 송인배 전 더불어민주당 일정총괄팀장(오른쪽)과 이야기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관저로 이사를 한 뒤 첫 출근하고 있다. 이날 오전 8시 45분쯤 부인 김정숙 여사의 배웅을 받으며 관저를 나선 문 대통령은 집무실이 있는 여민관까지 주영훈 경호실장, 송인배 전 더불어민주당 일정총괄팀장과 걸어서 출근했다. 김 여사는 정문까지 나와서 “잘 다녀오세요”라고 출근길 배웅을 했고, 문 대통령 뒷모습을 지켜보다 달려나가 “바지가 너무 짧다. 바지를 하나 사야겠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웃으며 “요즘엔 이게 유행이래”라고 답하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관저를 나섰다. 문 대통령은 본관 집무실이 아닌 비서진이 근무하는 여민관에서 업무를 볼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노무현 정부에서 여민관으로 불리다 이명박ㆍ박근혜 정부에서 위민관으로 명칭이 바뀐 건물 이름을 다시 여민관으로 할 것을 지난 12일 지시했다. 김성룡 기자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