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삼성전자 5개월 늦춘 인사 … 사장단은 빠져

“조직의 신진대사가 떨어질 우려가 컸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11일 완제품(세트) 부문 임원 인사를 발표하면서 이런 설명을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지난해 말 이뤄져야 할 인사가 5개월 이상 지연되면서 승진자가 없고, 인력 배치도 적재적소에 이뤄지지 않아 조직 활력이 심각하게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삼성은 매년 12월 초 미래전략실이 그룹 차원에서 전 계열사의 승진자 명단을 발표했다. 그러나 지난해 말에는 그룹이 ‘최순실 게이트’에 연루되고 이후 청문회와 특검 수사, 재판이 이어지면서 인사 발표를 계속 미뤄왔다. 그러는 사이 삼성맨들 사이에서는 “임원들이 정부부처 관료처럼 복지부동한다”, “중장기 먹거리를 고민하는 이가 없다”와 같은 내부 비판이 나올 정도로 조직 정체가 심해졌다. 실적에 따른 보상과 문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서 불만은 커지고 업무 효율성은 떨어졌다.
 
미전실 해체와 함께 계열사별 인사 발표 체제로 전환한 뒤 처음 이뤄진 이번 삼성전자 인사는 IM(IT모바일)과 CE(소비자가전) 부문에 대해서만 진행됐다. 모두 54명이 승진했는데 직급별로는 ▶부사장 6명 ▶전무 11명 ▶상무 30명 ▶전문위원 5명 ▶마스터(Master) 선임 2명이 포함됐다.
 
김석기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엔터프라이즈 비즈니스팀장과 김정환 중남미총괄, 이상훈 생활가전사업부 메카솔루션팀장, 이재승 생활가전사업부 개발팀장, 홍현칠 서남아총괄, 황정욱 무선사업부 글로벌(Global) 하드웨어(H/W) 개발팀장이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완제품 외에 반도체·디스플레이 등 DS(부품) 사업 부문 인사는 12일 발표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DS 부문 내 조직 개편이 마무리되지 않아 먼저 확정된 세트 부문만 발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막판까지 인사가 확정 안 된 부문은 신설되는 ‘파운드리 사업부’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인사 발표를 부문 별로 나눈 이유로 “오너가 수감 중인 상황에서 승진 잔치를 벌인다는 비판을 의식한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갤럭시노트7’ 발화 사태 등으로 위기를 겪었던 세트 부문과 달리 반도체는 수퍼 호황으로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삼성전자는 그간 인사 발표 때마다 “실적 있는 곳에 보상 있다”는 말을 되풀이해왔다. DS 부문에서 대거 승진이 불가피하다는 얘기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날 “DS 부문 승진자가 예년보다 많은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임원 승진 등 부분 인사를 실시했지만 밀린 숙제는 여전히 많다. 각 계열사를 진두지휘할 사장단 인사는 언제 발표할지 가늠하기 어렵다. 미전실 폐지로 그룹 전체를 지휘할 컨트롤 타워가 없는 상황에서 사장단 인사에는 이 부회장의 의중이 고스란히 반영될 수 밖에 없다. 삼성 안팎에서 이 부회장의 1심 재판 결과가 나와야 사장단 인사가 진행될 것이란 관측이 나오는 이유다.
 
삼성전자가 일부 임원진 인사를 단행하면서 다른 계열사들의 인사도 순차적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삼성SDI, 삼성전기 등 전자 계열사는 다음주, 금융 계열사는 5월 말 임원 인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부사장 김석기·김정환·이상훈·이재승·홍현칠·황정욱▶전무 김경진·김완수·김우준·나기홍·박봉주·부성종·이병철·이현식·장의영·채원철·조셉 스틴지아노▶상무 강재원·김성은·김세윤·김욱한·김이수·김호균·박건태·박훈종·방원철·서영진·엄종국·오승훈·위훈·윤주한·이관수·이애영·이영직·이재환·이종민·이헌·이혜정·임성윤·정상태·정진민·조성대·최기화·최성욱·최철민·홍정호·존 헤링턴▶전무급 전문위원 이경운▶상무급 전문위원 도성대·박상훈·전찬훈·데이비드 윤▶마스터 선임 강정훈·조진현
 
박태희 기자 adonis55@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