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공식 논평보다 더 매서운 장외 저격수

정당의 공식 논평보다 더 매서운 것이 의원들의 ‘개인 공격’이다.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 또는 간담회를 통해, 또는 라디오·TV에 출연해 다른 당 대선후보를 집중 공격하곤 한다. 세칭 ‘저격수’다.
 
전재수

전재수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선대위에서는 전재수 의원이 대표적이다. 전 의원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본인과 가족 관련해 지난 7~11일 집중 공격을 했다. 7일 하루에만 안 후보 부인 김미경 서울대 교수의 특혜 임용 의혹, 딸 설희씨 조기 유학과 재산 공개 거부, 안철수 후보가 고교 시절 월 100만원짜리 고액 과외를 받았다는 의혹 등을 내놓았다.
 
국민의당에서는 검사 출신인 이용주 공명선거추진단장 등이 주공격수다. 이 의원은 문 후보의 아들 준용씨의 채용 특혜 의혹을 제기하는 과정에서 준용씨의 입사 동기 김모씨의 실명과 이력을 공개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하태경

하태경

바른정당에선 하태경 의원이 준용씨 논란을 집요하게 제기하고 있다. 5일 이후 11차례의 기자회견을 자청했는데 당의 공식 논평(7건)보다 많았다. 10일부터 닷새간 매일 기자회견을 했고 이 중 11일엔 두 차례였다. 17일에는 일명 ‘문유라(문준용+정유라) 방지법’도 발의했다. 문 후보 측이 하 의원을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발하자 하 의원도 20일 문 후보 측을 무고죄로 맞고소했다.
 
사실 일부 ‘저격수’들은 선거 후 고생을 했다. 2007년 17대 대선 과정에서 이명박 당시 한나라당 대선후보를 상대로 ‘BBK 주가 조작 연루 의혹’을 제기했던 정봉주 전 의원은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기소돼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받고 복역했다. 피선거권도 10년간 박탈당했다. 반면 2000년대 전후 저격수로 이름을 날린 홍준표 전 경남지사는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됐다.
 
하 의원은 “고소나 구속이 무서우면 의혹 제기를 할 수가 없다”며 “꼼꼼하게 팩트 체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 의원도 “제가 부산에서 세 번 떨어지고 고생해서 국회의원이 됐는데 네거티브를 하려고 그랬겠느냐”며 “(안 후보 측은) 의혹에 대해 제대로 해명하지도 않고 내게 함량 미달이니 치졸하다느니 하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