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北 풍계리 주민 대피…25일 핵실험 가능성”

[사진 조선중앙TV]

[사진 조선중앙TV]

북한이 풍계리 핵 실험장 인근의 주민들을 대피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KBS 보도에 따르면 북한이 최근 풍계리 핵 실험장 인근 주민을 대피시킨 정황이 포착됐다.
 
정부 소식통은 “북한이 핵실험장 인근에 사는 주민들을 대피소로 이동시켰다. 전례에 비춰 핵실험과 관련됐을 가능성이 크다”며 “풍계리 핵 실험장 부근 비행장에 과학자 등을 태운 것으로 추정되는 항공기의 출현도 최근 잦아졌다”고 전했다.
 
풍계리 핵실험장은 지난 2006년 이후 5차례에 걸쳐 핵실험이 실시된 곳으로, 한미 정보당국은 북한이 언제든 추가 핵실험을 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경고해 왔다.
 
한미 정보당국은 북한의 추가 핵 실험이 임박한 징후로 보고 오는 북한군 창건일을 전후로 6차 핵실험을 감행할 수 있다는 관측에 무게를 두고 있다.
 
지난 19일 중화권 매체인 ‘보쉰’도 중국이 오는 25일 북한 핵실험 가능성이 가장 크다고 판단해 군에 대응조치 마련을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20일 미 존스홉킨스대 한미연구소의 북한 전문 웹사이트 38노스가 공개한 위성사진에 따르면, 이미 6차 핵실험 채비를 마친 것으로 알려진 함경북도 풍계리 핵실험장 갱도 입구에서는 노동자들이 배구를 하는 한가로운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