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책 속으로] 질투심 많은 소심한 ‘올백왕’의 성장기

『녀석을 위한 백점 파티』(백은하 글, 김재희 그림, 푸른숲주니어, 96쪽, 9000원)는 초등 저학년용 짧은 동화지만, 재미와 감동의 깊이가 만만찮다. 원유순의 『까막눈 삼디기』나 황선미의 『나쁜 어린이표』, 채인선의 『내 짝꿍 최영대』 등 오래된 히트작에서 느꼈던 가슴 찡한 여운이 연상되는 마무리다.
 
작품의 극적인 장치는 엄마 잃은 아이다. 일곱 살 때 사고로 엄마를 잃은 초등 3학년 대영이는 걸핏하면 친구를 때리고 시험은 늘 반타작인 고집쟁이 다. 갖은 문제 상황의 주인공은 대영이지만, 독자가 감정이입하 는 대상은 대영이의 동갑내기 사촌 바로다. ‘올백왕’ 바로는 소문난 모범생이지만, ‘대영이 고모’인 엄마는 아들 바로는 제쳐두고 늘 대영이 생각뿐이다. “우리 대영이가 한 과목이라도 100점 받아오면 근사하게 파티 한 번 하자”는 엄마 말이 바로의 마음을 냄비처럼 끓게 했다. 이야기는 바로 마음 속 질투심의 정체를 예리하게 뒤따라가면서 소심한 아이의 성장기를 따뜻하게 펼쳐낸다. “힘들었지?”란 말이 얼마나 큰 힘이 되는지, 그 위력도 확인할 수 있다.
 
이지영 기자 jylee@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