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순실, 박 전 대통령 옷·주스까지 사다 줬다"

최순실과 박근혜 전 대통령. [중앙포토]

최순실과 박근혜 전 대통령. [중앙포토]

최순실 씨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옷과 화장품 등까지 챙겨줬다는 정황이 공개됐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2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7부(김진동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의 재판에서 최 씨의 운전기사 방 모 씨의 진술 조서를 공개했다.  
 
방 씨는 최 씨가 박 전 대통령의 잠옷, 주스까지 구매해서 보내줬다고 진술했다. 물품 구매 대금은 최 씨가 부담했으며 주로 압구정 현대백화점 화장품 가게에서 최 씨 개인 신용카드나 얀슨(최 씨 운영회사) 법인카드로 결제했다고 말했다. 
 
최 씨가 물품을 구매하면 방씨가 청와대 이영선 경호관이나 윤전추 행정관에게 전달했고, 이때 연락은 차명폰으로 했다고 밝혔다.  
 
방 씨는 청와대 서류를 최 씨에게 전달하는 역할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최 씨가 '이영선에게 연락해 쇼핑백 받아오라'고 하면 이영선과 연락해 만날 시간과 장소를 정했다"며 "일주일에 2~3회, 주로 현대고교 뒤편 의상실 근처에서 만났다"고 진술했다. 
 
그는 "최 씨가 이영선에게 쇼핑백을 다시 가져다주라고 할 때도 똑같은 방법을 전달했다"며 "쇼핑백 내부는 스테이플러와 테이프로 봉인되어 있어서 볼 수 없었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