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지엠씨, 필리핀에 2500억 규모 태양광발전소 수주

필리핀 잠발레스 아모르 델로소 주지사(가운데)와 지엠씨의 김영진 대표(왼쪽), 넬슨 마누엘 지엠씨필리핀지사장이 태양광발전소건설계약을 체결한 후 환한 얼굴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필리핀 잠발레스 아모르 델로소 주지사(가운데)와 지엠씨의 김영진 대표(왼쪽), 넬슨 마누엘 지엠씨필리핀지사장이 태양광발전소건설계약을 체결한 후 환한 얼굴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지엠씨가 필리핀 잠발레스 지역에 2500억 규모의 태양광발전소 건설 사업을 수주했다.
 
신재생에너지 전문기업인 지엠씨(대표 김영진)는 필리핀 잠벨레스 지역에 50MW급의 태양광발전소를 건설하기로 필리핀 잠발레스 주정부와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수빅경제자유구역이 속해있는 잠발레스 지역은 필리핀의 주 섬인 루손 섬 중앙에 위치해 있으며 쌀과 열대과일인 망고의 주산지로 유명하지만 전력부족사태로 인해  주민들이 하루 6시간 정전을 감수해야 하는 등 불편을 겪고 있는 곳이다.
 
이에 따라 지엠씨는 필리핀 정부로부터 사업인허가가 완료되는 대로 필리핀의 내셔널 그리드사와 송전설비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며, 국내외 태양광발전소 건설 기술을 보유한 L사와 H사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 올 상반기내로 공사에 착수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달 부지사용 및 전력공급가격, 행정지원 등에 관한 포괄적인 계약을 체결한 데 이어 지난주 현지답사를 통해 32만평 부지를 확정짓고 귀국한 지엠씨의 김영진 대표는 “한국의 중소기업이 필리핀에서 50MW규모의 태양광발전소 건설에 합의를 이끌어낸 것은 매무 고무적인 일”이라며 “잠발레스 이외에도 카비테 등 4개 지역에 50~100MW 급 태양광발전소 건설에 대한 추가 협상이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신재생에너지 사업과 병행해 동남아지역을 중심으로 관광사업도 활발하게 펼치고 있는 지엠씨는 필리핀의 세계적인 관광지인 보라카이 지역에서 리조트 및 호스텔 체인사업을 진행중인 (주)코르사그룹과의 합작투자를 통해 필리핀 내의 관광개발사업을 확장하는 한편 이를 발판으로 라오스로 진출, 새로운 관광개발지로 떠오르고 있는 팍세 인근의 50만평을 80년간(연장가능) 임대 및 개발할 수 있는 계약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