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민의당 측 "'자연미인' 좋다던 문재인 후보, '돼지흥분제' 입장 밝혀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오종택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오종택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 후보의 '돼지흥분제' 발언에 대해 국민의당 측이 "페미니스트 대통령이 되겠다는 문재인 후보와 민주당이 이 시간까지 그 어떤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의당 김유정 대변인은 21일 ''자연미인' 좋다던 문재인 후보, '돼지흥분제'도 용납하나'라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 "평소에 그렇게 여성인권을 강조하던 남윤인순 여성위원장을 비롯한 문재인 캠프와 더불어민주당 의원들 모두 약속이나 한 듯이 입을 꾹 다물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성범죄행위에 적극 가담했던 홍준표 후보, 자연미인이 좋다던 문재인 후보, 이런 생각을 가진 분들이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될 자격이 있나"고 비난했다.  
 
이어 "문재인 후보는 10대 공약에 '성평등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 젠더폭력을 근절하겠다'라고 강조 했다"며 "'자연미인' 좋다던 문재인 후보 입장에서는 홍준표 후보의 '돼지흥분제'성범죄 정도는 괜찮다는 것인지 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거두절미하고 홍준표 후보는 즉각 사퇴하고, 문재인 후보는 즉각 응답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