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승민 딸 유담 다음주 '지원사격' 앞두고 다시 화제

최근 중간시험을 치른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의 딸 유담(23)씨가 다음 주부터 아버지의 막판 유세전에 합류해 힘을 보탤 예정인 가운데 지난 14일 유 후보가 한 대학 강연에서 한 발언이 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28일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에서 열린 바른정당 대통령후보자 선출대회에 참석한 유승민의 딸 유담(23)양이 손을 흔들고 있다. 오종택 기자

28일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에서 열린 바른정당 대통령후보자 선출대회에 참석한 유승민의 딸 유담(23)양이 손을 흔들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날 고려대 안암캠퍼스 백주년기념관에서 열린 강연에서 사회를 맡은 학생이 “아까 소개할 때 장인어른이라는 멘트를 사용했었는데 사실 저 뿐만 아니라 여기 계신 모든 남성분들의 장인어른이십니다. 이 소개 멘트에 대해서 혹시 어떻게 생각하십니까”라고 묻자 유 후보는 “걔(유담)는 남자친구가 없고요”라고 말했다. 그러자 참석자들이 웃음을 터뜨렸다.
 
이어 유 후보는 “취업을 하기 위해서 엄청 스트레스 많이 받아가면서 밤늦게 공부도 하고 있고요. 아주 평범한 대학교 4학년이고 취업이 아직 안 돼가지고 작년에 제가 공천에서 짤렸을 때 저 도와준다고 한 학기 휴학을 했습니다만, 그 이후로는 평범한 학생으로 잘 지내고 있습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회자가 굉장히 보통 사회자가 아니시네요”라고 덧붙였다.  
 
한편 바른정당 관계자는 지난 19일 “다음 주 목요일부터 유담 양이 본격적으로 선거 지원에 나선다”고 예고한 바 있다. 이 관계자는 “그동안 중간시험 기간이 겹쳐 지원에 나서지 못했지만, 시험이 끝나는 다음 주부터는 유 후보를 본격 지원한다”고 말했다.
 
동국대 법학과에 재학 중인 유담 양은 지난해 4월 총선 당시 유승민 당시 무소속 후보의 유세를 도우면서 대중에게 얼굴을 알렸다. 이때 유담 양의 외모 덕에 유 후보는 '국민장인'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유담 양은 지난 1월 유 후보의 대선 출마 기자회견과 지난달 28일 바른정당 대선후보 선출 전당대회에 나타나 아버지를 응원하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