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하늘색 바탕에 흰색 태극 문양 주차공간의 주인은...국가유공자 우선주차

올 7월 용산구청이 구내 공영주차장 10곳에 지정할 '국가유공자 우선주차구역' 바닥 디자인. [사진 용산구]

올 7월 용산구청이 구내 공영주차장 10곳에 지정할 '국가유공자 우선주차구역' 바닥 디자인. [사진 용산구]

올 7월부터 서울 용산구 공영주차장에 ‘국가유공자 우선주차구역’이 생긴다.
 
21일 용산구청은 100면 이상인 구내 공영주차장 10곳(총 2139면)에 국가유공자 우선 주차구역(20면)을 지정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진희 용산구 복지기획팀장은 “용산구의회의 6월 심의를 거쳐 국가 유공자 우선주차구역을 지정한다는 조례를 만들어야 해서 실제 시행은 올 7월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지정되는 우선주차구역은 전체 면수 대비 1% 수준이다. 주차장당 1~5면 정도다. 주차면을 이 정도로 정한 건 용산구에 거주하는 국가 유공자(2587명, 21일 기준) 보다 세 배 가량 많은 장애인(8138명)의 전용 주차 구역이 주차장(50면 이상인 곳) 전체 면수 대비 3% 수준(68면)인 점을 감안한 것이다.
 
국가유공자 우선주차구역은 한 면당 가로 2.3m, 세로 5m로 주차면 바닥에 하늘색 바탕에 ‘국가유공자 우선’이란 흰색 글자 적힐 예정이다. 이 팀장은 “국가유공자에게 차량에 부착하는 ‘국가유공자 주차 표지’를 배포해 일반 차량 주차를 막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한대 기자 cho.handae@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