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직 경찰 채팅앱 통해 ‘조건만남'…성매매 의혹

서울 남대문 경찰서. [중앙포토]

서울 남대문 경찰서. [중앙포토]

서울지방경찰청 소속 현직 경찰이 성매매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서울경찰청 소속 A(48) 경사가 채팅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조건만남'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의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 경사는 지난 19일 오후 7시쯤 서울 종로구 한 모텔에서 익명 채팅앱을 통해 만난 20대 여성 B 씨에게 18만원을 주고 성관계를 맺은 혐의를 받고 있다.  
 
A 경사는 모텔 인근을 순찰하던 경찰관에게 적발됐다. 모텔 건물 밖에서 서성이는 B 씨를 수상히 여기고 조사를 하던 경찰관은 B 씨로부터 "SNS 채팅에서 만난 남성에게 돈을 받고 성매매했다"는 진술을 받았다. 아직 상대 남성이 방 안에 있다는 B 씨의 말에 경찰관은 모텔 방으로 올라갔고, 그곳에서 A 경위를 찾아냈다.
 
경찰에 따르면 A 경사는 "성관계는 하지 않고 대화만 나눴다"면서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경찰은 "현재 B 씨도 같은 혐의로 조사 중"이라며 "당시 경찰관이 성매매 현장을 적발한 것이 아니라 A 경사의 말처럼 성매매 미수에 그쳤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