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배구 여제 김연경, 몸값 두배로 뛰면 연봉이…

지난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출전한 배구선수 김연경(가운데)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지난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출전한 배구선수 김연경(가운데)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계약 만료를 앞둔 ‘배구 여제(女帝)’ 김연경(29)의 몸값이 치솟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최근 유럽 배구 전문지 ‘월드 오브 발리’는 “터키 배구팀 엑자시바시가 김연경을 연봉 300만 달러(약 34억원)에 영입할 계획을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또 “일본과 중국의 배구팀도 김연경 영입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터키 리그의 다른 팀 페네르바체에서 뛰고 있는 김연경의 현재 연봉은 120만 유로(약 14억6000만원)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보도가 사실이라면 김연경의 몸값은 두배 이상으로 뛰는 셈이다. 또한 유럽 남녀 선수 중 최고 대우라고 한다.
 
2011년 일본을 떠나 터키로 진출한 김연경은 소속팀 페네르바체가 터키컵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는 데 기여했다. 김연경 영입을 시도하고 있는 엑자시바시는 준결승에서 페네르바체에게 패했다.
 
현지 언론은 페네르바체가 김연경과 재계약을 원하고 있지만 재정상태가 좋지 않다는 점 때문에 팀 잔류 가능성을 낮게 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