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신한은행, 베트남 외국계 1위 은행으로 도약…ANZ은행 소매금융 부문 인수

신동민 신한베트남은행 법인장(오른쪽)과 데니스 허시 베트남 ANZ은행 법인장이 계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자료 신한은행]

신동민 신한베트남은행법인장(오른쪽)과 데니스 허시 베트남 ANZ은행 법인장이 계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자료 신한은행]

 신한베트남은행은 21일 베트남 현지에서 ANZ은행과 소매금융 사업부문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인수로 총자산 기준 외국계 1위 은행 자리를 차지하게 될 전망이다.
 
 ANZ은행 소매금융 부문은 지난해 9월 말 기준 카드회원 9만5000명, 8개 영업점, 직원 289명을 보유하고 있다. 예금 등 수신이 5억4700만 달러(6219억원), 대출 등 여신은 1억6100만 달러(1830억 원) 규모다. 
 
 현재 베트남 외국계 은행 중 지점 수(18개)가 가장 많은 신한베트남은행이 ANZ은행 소매금융 부분을 인수하면 총 지점 수는 26곳으로 불어난다. 여기에 이달 16일 베트남 정부로부터 추가 승인을 받아 지점 4곳을 올해 말까지 더 열 계획이다. 총 지점 수는 30개로 늘어난다. 조직도 커진다. 총자산 30억 달러(3조4110억원), 카드회원 16만명, 임직원 1300명이 된다.
 
 신동민 신한베트남은행장은 “이번 인수로 신용카드, 방카슈랑스 등 상품 라인업이 강화돼 신규 고객 확보에 유리한 조건이 됐다”면서 “인수 작업은 올해 말까지 모두 완료할 것”이라고 밝혔다.  
 
 호주에 그룹 본사를 둔 ANZ은행은 아시아지역 기업금융 집중 전략에 따라 소매금융 부문을 매각했다. 신한은행은 1993년 베트남에 처음 진출해 2009년 법인으로 전환한 뒤 공격적인 현지 영업을 진행하고 있다.
 
심새롬 기자 saerom@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