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차 더러워진다고 '피흘리는 개' 봉지에 넣어 버린 주인

Frosted Faces Foundation

Frosted Faces Foundation

매정한 주인은 끝까지 강아지를 외면했지만 강아지는 미소를 잃지 않았다.  
 
지난 19일(현지 시간) 동물 전문 매체 더도도는 봉지에 담긴 채 버려진 강아지의 사연을 전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가데나(Gardena)에 살고 있는 강아지 블랙키(Blackie)는 검은 비닐봉지에 꽁꽁 싸여 카슨 동물 보호소(Carson Animal Shelter)앞에 버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블랙키는 꼬리에 종양이 생겨 출혈이 잦았다.  
 
이 때문에 블랙키를 발견한 보호소 직원은 "자동차 시트에 피가 많이 묻으니 주인이 봉지에 싸서 버린 것 같다"고 말했다.    
 
블랙키는 주인에게 비참하게 버려질 당시 상처가 곪아 건강이 좋지 않았지만 웃음을 잃지 않았다. 녀석은 버려진 날에도 보호소 직원을 보고 환한 표정으로 반가움을 드러냈다.
Frosted Faces Foundation

Frosted Faces Foundation

Frosted Faces Foundation

Frosted Faces Foundation

다행히도 보호소 직원들은 블랙키를 극진히 간호했다. 서서히 회복 중인 블랙키는 곧 종양 제거를 위한 수술을 앞두고 있다.  
 
보호소 직원은 "블랙키는 누구보다 호기심 많고 애교 많은 사랑스러운 강아지다. 주인에게 버려져서 참 안타깝다"고 말했다.  
 
임유섭 인턴기자 im.yuseop@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