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프로농구 창원 LG, 7대 사령탑으로 현주엽 감독 선임

프로농구 창원 LG 지휘봉을 잡은 현주엽 신임 감독 [중앙포토]

프로농구 창원 LG 지휘봉을 잡은 현주엽 신임 감독 [중앙포토]

 
'매직 히포' 현주엽(42)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이 프로농구 창원 LG 지휘봉을 잡았다.
 
LG는 21일 "김진 전 감독의 뒤를 이을 제7대 사령탑으로 현주엽 감독을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계약 기간과 연봉 등 구체적인 조건은 공개하지 않았다.
 
현주엽 신임 감독은 휘문고와 고려대를 졸업하고 지난 1998년 SK에서 프로무대에 데뷔했으며 골드뱅크와 KTF(kt의 전신)를 거쳐 2005년부터 2009년까지 LG에서 선수로 활약했다. 현역 시절 정규리그 297경기에 출전해 평균 13.3득점에 5.2어시스트, 4.1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은퇴 이후엔 농구 해설위원과 방송인으로 활발하게 활동했다.  
 
현 신임 감독은 LG 구단을 통해 "나는 프로에서 우승해 본 경험이 없다. LG 또한 우승이 숙원인 팀"이라면서 "내 현역시절의 마지막을 함께 한 LG에서 우승의 한을 풀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조만간 코치진 구성에 나설 현 감독은 외국인 선수 선발과 자유계약선수 선발에 참여하며 다음 시즌 준비 작업에 돌입할 예정이다.  
 
LG는 가드 김시래, 센터 김종규, 슈터 조성민 등 국가대표급 선수들을 다수 보유해 우승권에서 경쟁할 역량이 충분한 팀으로 주목 받고 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