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우사인볼트 눈 앞에서, 높이뛰기 銀 메이슨 사망

해외 매체 '미러', '가디언'이 메이슨의 사망 소식을 전했다. [사진 미러 홈페이지 캡쳐]

해외 매체 '미러', '가디언'이 메이슨의 사망 소식을 전했다. [사진 미러 홈페이지 캡쳐]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남자 높이뛰기 은메달리스트인 저메인 메이슨(영국)이 교통사고로 34세 나이에 목숨을 잃었다. 육상계의 단거리 황제라 불리는 그의 친구 우사인 볼트(자메이카)가 그 순간을 목격했다.
 
21일(한국시간) 자메이카 경찰은 "자메이카 출신의 높이뛰기 선수 메이슨이 자메이카 킹스턴 근처에서 오토바이 사고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메이슨은 다가오는 차를 피하려고 오토바이 방향을 급하게 틀다가 중심을 잃고 충돌했다. 오토바이에서 떨어진 메이슨은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사망했다. 
 
당시 오토바이에는 볼트 등 친한 운동선수들이 함께 타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함께 파티를 즐기고 귀가하던 중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눈 앞에서 벌어진 사고에 볼트와 친구들은 매우 큰 충격을 받은 듯 격한 반응을 보였다"며 "하지만 끝까지 사고 현장을 지켰다"고 밝혔다.   
 
자메이카 출신인 메이슨은 2006년까지 자메이카 대표선수로 뛰다 2008년 영국인 아버지를 따라 국적을 바꿨다. 영국 대표로 참가한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2m34를 넘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후에도 화려한 언변으로 영국과 자메이카에서 인기를 얻었다.  
 
한편 그의 사망 소식에 육상계의 애도가 이어지고 있다. 영국 육상 대표팀 코치 퍼즈 케안은 SNS에 "메이슨은 매우 뛰어난 높이뛰기 선수였다. 유머를 통해 주위 사람들을 행복했다"고 글을 올렸고, 영국의 전 육상선수 린포드 크리스티와 데니스 루이스도 추모의 뜻을 표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