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두꺼비를 황소개구리로 알고 요리해 먹은 50대 숨져

두꺼비

두꺼비

두꺼비를 황소개구리로 잘못 알고 요리해 먹은 50대 남성이 두꺼비에게만 있는 독성 '부포테닌'에 중독돼 숨졌다.  
 
21일 대전 대덕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9일 오후 8시 30분께 대전 대덕구 한 식당에서 A(57)씨와 직장 동료 2명이 황소개구리 5마리로 요리를 해 먹었다.
 
그러나 식사 후 A씨가 갑자기 구토 증상을 보였고, 증상이 심해져 인근 병원으로 호송됐으나 다음날 새벽 숨졌다.  
 
경찰이 이들이 먹다 남긴 음식을 수거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분석 의뢰한 결과 두꺼비에만 있는 독극물인 '부포탈린'이 검출됐다.
 
경찰 관계자는 "두꺼비는 독성이 있어 섭취할 경우 위험하니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