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준표 "'홍찍문'이 아니라 '홍찍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통령 후보는 21일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토론회에서 "안철수(국민의당) 후보에게 갔던 보수표가 돌아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21일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21일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홍 후보는  "지금 보수 우파들이 일시적으로 안 후보에게 가 있다"면서도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모든 지시를 하는 것을 알게 된다면 안 후보 지지를 철회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세간에 떠돌고 있는 '홍찍문(홍준표를 찍으면 문재인이 된다)'에 대해 "홍준표를 찍으면 홍준표가 된다"며 "홍찍문 이야기는 박지원 대표가 한 것으로 알고있다. 이제 '홍찍문'에서 '홍찍자'로 다 바뀌었다"고 강조했다.
 
'홍찍자'는 '홍준표를 찍으면 자유대한민국을 지킵니다'의 줄임말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