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신생아의 제대혈이 노화 억제 한다"

 
신생아의 탯줄혈액(제대혈) 속에 노화를 억제하는 성분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20일(현지시간) 텔레그래프는 과학전문지 '네이처'에 실린 미국 스탠퍼드대학 의대의 연구결과를 인용하며 이같이 밝혔다.  
 
스탠퍼드대학 의대 신경과 전문의 토니 위스-코레이 박사는 면역력을 없앤 늙은 쥐에게 신생아 탯줄혈액의 혈장을 주입한 결과 기억력과 학습 능력이 향상된 것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혈장 속 어떤 성분이 이같은 효과를 가져왔는지 자세하게 분석했고, 이들의 관심을 사로잡은 것은 기질 금속 단백분해효소(TIMP2)였다.  
 
이 단백질만 따로 늙은 쥐에게 주입하자 혈장을 주입했을 때와 같은 효과가 나타났다. 반면 TIMP2 단백질을 빼고 주입했을 땐 효과가 나타나지 않았다. 연구팀은 젊은 쥐들에 TIMP2를 무력화시키는 항체를 주입해 봤다. 그러자 그 좋던 기억력이 둔화됐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