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메모 논란'에 입 연 文 "송민순 메모 공개, '제2의 NLL 사건'…책임 물을 것"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송민순 전 외교부장관의 메모 공개에 대해 "이 사건을 제2의 NLL 사건이라고 규정한다"며 반박했다. 송 전 장관은 문 후보가 청와대 비서실장 시절인 지난 2007년, 유엔의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을 앞두고 북한의 의견을 물었다고 밝혔다.
 
송민순 전 외교부장관. 사진 : 장진영 기자

송민순 전 외교부장관. 사진 : 장진영 기자

문 후보는 21일 "참여정부때 함께 근무했던 장관이기도 하고 또 과거 일에 대해서 서로 기억들이 다를 수 있기 때문에 이해하고 넘어 갔는데 선거가 임박한 시기에 일어나는 일들을 보면 그런 차원을 넘어서 지난 대선 때 NLL사건과 같은 제2의 북풍공작, 그것으로 선거를 좌우하려는 비열한 색깔론, 북풍공작이라고 본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송민순 전 장관이 20일 오후 중구 장충동 엠버서더 호텔에서 본지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 : 장진영 기자

송민순 전 장관이 20일 오후 중구 장충동 엠버서더 호텔에서 본지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 : 장진영 기자

또 "회고록에 저를 언급한 대목이 3대목 나오는데 모두 사실과 다르다"며 유독 저를 언급한 부분에서는 모두 사실과 다른 내용이 (기술) 돼 있다. 잘못된 내용에 대해서 송 전 장관에게 책임을 묻겠다.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문 후보는 이 문제에 대해 "핵심은 송 전 장관이 주장하는 (2007년) 11월16일 대통령 주재 회의에서 기권이라는 방침이 먼저 결정됐느냐, 결정되지 않고 송 전 장관 주장처럼 북한에 먼저 물어본 후 결정했느냐는 것"이라며 "분명히 말씀드리건 데 11월16일 대통령 주재 회의에서 기권방침이 결정돼서 그 이후에 일들은 이미 우리가 밝힌 바와 같다"고 강조했다. "북한에 통보해주는 차원이지 북한에 그 방침에 대해서 물어본 바는 없다. 북한에 물어볼 이유도 없다"는 것이다.
 
문 후보는 "송 전 장관이 제시한 전통문으로 보이는 문서가 북쪽에서 온 것이라면 거꾸로 국정원이 그에 앞서 보낸 전통문이 역시 국정원에 있을 것"이라며 "국정원이 그것을 제시하면 이 문제는 그냥 그것으로 깨끗하게 다 증명 될 것이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