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살기 싫다"면서 왠 고교 앞 흉기난동?

만취 상태서 등굣길 학생에게 흉기를 휘두른 혐의로 붙잡힌 40대 남성의 범행동기가 “살고 싶지 않아서”로 알려지자 비난의 목소리가 일고 있다.
 
경기 시흥경찰서는 특수상해 등 혐의로 A씨(41)를 지난 20일 오전 현행범으로 붙잡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이날 오전 8시42분쯤 시흥의 한 고등학교 인근에서 흉기로 B군(18)의 목 등에 상처를 입히고 행인을 위협한 혐의다. 다행히 B군은 크게 다치지 않았다.
 
A씨는 경찰에 “누군가 나를 죽이려 해 칼을 훔쳐 그랬다”고 진술했다, 나중에 “살기 싫어 자포자기 심정으로 그랬다”로 번복했다. 알코올 중독자인 A씨는 진술이 오락가락하고 있다. 
 
그는 마땅한 직업 없이 혼자 살고 있다. 일정한 거처도 없어 시흥 일대 사우나 등지를 전전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의 범행동기가 알려지자 온라인상에서는 비난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평범한 학생, 시민을 왜 공격하냐는 내용이 상당수다. 아이디 khd0****는 “자기 살기 싫은 건 싫은 거고 왜 멀쩡한 학생들을 공격하냐”고 비난했고, 또 다른 아이디 lovo****는 “그런다고(살기 싫다고) 양손에 무기 들고 사람 향해 휘두르냐”고 분노했다.
 
시흥=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