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70대 소매치기 2명이 의기투합한 사연은…

버스 안에서 승객이 한눈을 판 사이 가방에서 지갑을 훔친 2인조 소매치기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건이 발생한 건 지난 1월20일 오후 12시30분쯤. 서울 성북구를 지나는 버스 안에서 류모(73)씨와 김모(78)씨는 버스에서 내리려 뒷문 앞에 선 A씨(51) 곁으로 다가갔다. 김씨가 A씨 뒤에 서서 다른 승객이 보지 못하도록 시선을 가렸다. 그 사이 류씨는 A씨가 멘 가방의 지퍼를 열어 몰래 장지갑을 꺼냈다. 지갑 안에는 현금 52만4000원이 들어있었다.
버스 안에서 김씨(오른쪽 앞)와 마스크를 쓴 류씨가 A씨(모자를 쓰고 있는 여성)를 대상으로 소매치기 범행을 하는 장면. [사진 성북경찰서]

버스 안에서 김씨(오른쪽 앞)와 마스크를 쓴 류씨가 A씨(모자를 쓰고 있는 여성)를 대상으로 소매치기 범행을 하는 장면. [사진 성북경찰서]

버스 안에서 김씨와 류씨가 A씨를 대상으로 소매치기 범행을 하는 장면. 자세히 보면 화면 가운데로 지갑을 꺼내는 손이 보인다 [사진 성북경찰서]

버스 안에서 김씨와 류씨가 A씨를 대상으로 소매치기 범행을 하는 장면. 자세히 보면 화면 가운데로 지갑을 꺼내는 손이 보인다 [사진 성북경찰서]

과거에도 소매치기 등 절도를 일삼아 동종 전과가 각각 10건 이상이던 두 사람은 지난해 범행 현장에서 처음 만나 '의기투합'을 하게 됐다고 한다. 같은 장소에서 각자 범행 대상을 물색하다 서로가 '동종업계'에 종사한다는 사실을 알게된 것이다. 이들은 그날부터 함께 다니며 범행을 계획했다.
 
이 '2인조 소매치기단'은 혼잡하고 사람이 많이 모이는 장소인 시장·버스 등을 배회하며 가방을 멘 사람들을 주 범행 대상으로 삼았다. 두 사람 다 70대 노인이라 수상하게 보는 사람이 많지 않다는 점은 범행에 유리하게 작용했다. 이들은 범행 과정에서 경찰의 추적을 피하기 위해 교통카드를 범행 이후 폐기하고 각자 교통카드 수십장을 교환하는 등 치밀함도 보였다.
 
서울 성북경찰서는 A씨의 신고로 버스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소매치기 사실을 확인했다. 이후 100일 간의 추적 수사 끝에 류씨와 김씨를 붙잡아 두 사람 모두 구속했다. 경찰 관계자는 "소매치기 사범들은 주로 혼잡한 버스나 지하철, 축제 장소 등에서 어깨나 등에 멘 가방을 노린다. 해당 장소에서는 가방을 앞으로 메는 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홍상지 기자 hongsam@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