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스탠포드대 연구팀 "인간 제대혈, 젊음 돌려준다"

차병원의 제대혈 불법 시술은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에서 충격적인 장면 중 하나였다. 차광렬 차병원그룹 총괄회장과 그 가족이 불법적으로 제대혈 주사 시술을 받았다는 것이다. 제대혈은 현재 난치병 치료나 연구에만 사용할 수 있다.
 
제대혈이란 태아와 산모를 연결해주는 탯줄에서 채취한 혈액이다. 산모들은 예기치 못한 불치병 치료에 도움이 되리라는 기대를 안고 큰 돈을 들여 제대혈을 보관해 두곤 했다. 이 사건으로 차병원은 국가지정 제대혈 은행 지위를 박탈당했다. 
 
당시 언론들은 차회장 일가가 미용·보양 목적으로 시술을 받았으리라는 의혹을 제기했지만, 제대혈이 건강과 젊음에 도움이 된다는 의학적 근거는 없는 상태였다. 
 
그런데 인간의 제대혈 내 특정 단백질이 젊음을 되돌리는 효과를 나타낸다는 것을 처음으로 입증한 스탠포드대학의 연구 결과가 19일(현지시간) 네이처에 실렸다. 젊은 피를 주입하면 기억력 감퇴, 근기능과 골밀도 감소 등을 되돌릴 수 있다는 최신 증거다. 
 
스탠포드대학의 신경과학자 토니 위시커레이와 조셉 캐스텔라노는 늙은 쥐에게 인체 제대혈 혈장을 주입한 결과 뇌 기능이 다시 활력을 찾는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늙은 쥐가 제대혈 주입 이전에 비해 미로를 더 잘 찾고 고통스런 전기 충격이 가해지는 영역은 더 잘 기억해 피해다녔다는 것이다. 
 
젊은 쥐의 혈장을 늙은 쥐에게 주입시켜 기억력과 학습 기능이 좋아지는 걸 확인한 이전 연구는 있었지만, 이번 연구로 인체 혈장도 같은 효과를 나타내는 것이 확인된 셈이다. 반면 나이든 사람의 혈장을 주입받은 쥐에게선 이 같은 효과가 나타나지 않았다. 
 
연구팀은 특히 혈장 중에서도 TIMP2라는 단백질이 이 같은 효과를 나타내는 사실을 발견했다. TIMP2가 어떤 방식으로 기억력 향상에 영향을 미치는지는 아직 밝히지 못했다. TIMP2를 주입한다고 해도 뇌세포가 재생되지는 않았기 때문이다. 연구팀은 TIMP2가 뇌에 직접 영향을 미치는 게 아니라, 온몸의 신진대사에 영향을 미쳐 뇌기능도 향상시키는 것이라고 추정했다. 
이경희 기자 dungle@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