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洪 측 "돼지흥분제, 혈기왕성한 대학생 때…너그럽게 감안해주길"

정준길 자유한국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이 21일 홍준표 대선후보의 약물 사용 성범죄 모의 논란과 관련해 "혈기왕성한 대학교 1학년 때 벌어진 일이라는 점을 너그럽게 국민들께서 감안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해명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가 20일 평택 2함대에서 안보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 강정현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가 20일 평택 2함대에서 안보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 강정현 기자

정 대변인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이 논란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정 대변인은 "당시에도 책에서 이미 '잘못된 일'이라고 반성을 했다"며 "지금 생각해도 잘못된 일이라고 생각하고, 그것이 불쾌하셨다면 시청자 여러분과 국민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홍 후보는 이날 해당 논란에 대해 "내가 관여한 것이 아니다"고 해명한 바 있다.
 
이런 가운데 정 대변인은 "다만 지금으로부터 45년 전"의 일이라며 "지금과는 좀 사회적 분위기가 다른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혈기왕성한 대학교 1학년 때 벌어진 일이라는 점을 너그럽게 국민들께서 감안해 주셨으면 좋겠다"는 것이다.
 
한편, 지난 2005년 발간된 홍 후보의 자서전 '나 돌아가고 싶다' 122페이지에는 '돼지 흥분제 이야기'라는 소제목의 글이 실려 있다. 여기에는 하숙집 동료 중 한 명이 마음에 드는 여학생을 자기 사람으로 만들기 위해 '흥분제'를 구해달라고 요청했고, 동료들이 동물들에 사용하는 '돼지 흥분제'를 구해줬다는 내용이 서술돼 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