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세월호 발언, 정치적인데 괜찮나?" '힘쎈여자' 박보영의 소신 발언

박보영 인터뷰

박보영 인터뷰

배우 박보영의 '세월호' 관련 소신을 밝혔다.
 
지난 19일 박보영은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인기리에 종영한 JTBC 드라마 '힘쎈여자 도봉순'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박보영은 작품과 연기에 대한 이야기 외에도 앞서 17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세월호'를 언급한 이유를 밝혔다.  
 
지난 17일 박보영은 인터뷰 도중 '자신이 실제로 드라마 속 캐릭터인 도봉순처럼 괴력을 가졌다면 무엇을 하고 싶은지'라는 질문을 받았다.  
 
당시 박보영은 "세월호를 들어올리고 싶었다"며 "세월호는 꽃 같은 아이들이 당한 일이다"라는 소신발언으로 화제가 된 바 있다.  
 
이를 두고 한 기자가 "정치적인 발언인데 괜찮나?"라고 묻자 박보영은 "세월호 이야기가 정치적인 발언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세월호는 사고다"라며 못박았다.  
 
이어 "아무 죄가 없는 친구들과 선생님들, 이런 분들이 희생되셨다. 같은 국민으로서 안타까운 사고였단 생각이 든다"며 애도의 뜻을 밝혔다.  
 
끝으로 박보영은 "(세월호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사람이 정치적인 거지, 이 사건 자체가 정치적인것이라고 생각 안 한다"며 소신을 드러냈다.  
 
임유섭 인턴기자 im.yuseop@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