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갤럽] 문재인 41%, 안철수 30%..11%p 차이로 벌어져

 한국갤럽이 21일 발표한 4월 3주차(18~20일) 대선 후보 선호도 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41%,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30%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9%,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4%,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3%의 지지를 받았다. 
 
한국갤럽 대선후보 선호도 조사.

한국갤럽 대선후보 선호도 조사.

갤럽 조사에 따르면 지난주(11~13일) 조사보다 문 후보의 지지율은 1%포인트 올랐고, 안 후보는 7%포인트 떨어지면서 지지율이 차이가 11%포인트 벌어졌다. 4월 첫주에 각 당 경선이 끝나면서 안 후보가 문 후보를 바짝 추격하며 양자구도를 형성했지만 3주만에 두 후보의 지지율 차이가 오차범위(±3.1%포인트) 밖으로 벗어난 것이다. 홍 후보는 지난주보다 2%포인트, 심 후보는 1%포인트 올랐고 유 후보는 지지율 변화가 없었다. (만 19세 이상 1004명 대상 조사, 응답률 25%, 95% 신뢰수준,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참조)
 
갤럽은 “안 후보의 지지도 하락은 남성(40%→35%)보다 여성(34%→25%)에서, 50대 이상(약 10%포인트 하락), 인천ㆍ경기(38%→28%), 대전ㆍ세종ㆍ충청(42%→29%), 대구·경북(48%→23%), 무당(無黨)층(39%→25%) 등에서 두드러졌다”고 분석했다. 특히 안 후보가 강세를 보였던 보수의 텃밭 TK지역 지지율도 23%로, 이번에 처음으로 홍 후보(26%)에게 밀렸다.
 
갤럽은 “4월 들어 소속 정당 지지도를 크게 넘어서며 급부상한 안 후보의 지지세는 상당 부분 국민의당 지지층 외곽에 기반해 선두 주자인 문 후보에 비해 변동 여지가 큰 편이었다”며 “공식 선거운동에 돌입한 후 격화된 검증과 네거티브 공방 등에 지지자 일부가 이탈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박유미 기자 yumip@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