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동차 발주비리’ 서울메트로ㆍ입찰업체 임직원 검찰 송치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고 추모 지하철 2호선 구의역. [중앙포토]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고 추모 지하철 2호선 구의역. [중앙포토]

경찰이 서울 지하철2호선 전동차 교체 사업 비리 의혹과 관련해 서울메트로 전·현직 임직원들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2500억원 규모의 지하철 2호선 노후전동차 200량 교체 사업 입찰 과정에서 친인척 명의로 싼 값에 주식을 넘겨받은 뒤 입찰업체 D사에 특혜를 제공한 혐의(제3자 뇌물수수 등)로 서울메트로 전직 본부장 정모(60)씨와 현직 간부 조모(57)씨를 검찰에 송치했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은 또 전원장치 제조업체인 D사 대표 박모(56)씨와 임원 2명을 제3자 뇌물공여 및 업무방해 등 혐의로 검찰에 넘겼다.
 
 
경찰은 정씨 등이 코스닥 상장사인 D사 주식 수만주를 지난 2014년 10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매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들이 미공개정보를 이용해 수익을 추구하려 한 정황도 포착해 관련 혐의도 적용했다.
 
 
수사는 지난해 5월 서울 지하철2호선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고 이후 경찰이 서울메트로 사업 부정 등을 살피는 과정에서 시작됐다. 경찰은 지난해 11월 서울메트로 차량처와 경기 안산 D사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