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근혜 전 대통령이 두고 간 진돗개, 새 가족 만났다

2013년 희망이와 새롬이가 청와대에서 뛰어놀고 있는 모습. [사진 청와대]

2013년 희망이와 새롬이가 청와대에서 뛰어놀고 있는 모습. [사진 청와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청와대를 떠나면서 두고 간 진돗개 중 세 마리가 일반 가정에 입양됐다.
 
21일 한겨레에 따르면 진도개명견화사업단 단장인 이재일 전남대 수의대 교수는 "3월 말 청와대에서 요청이 와서 진돗개 세 마리를 광주로 데려왔다"며 "상업적으로 이용되지 않도록 세 마리 모두 넓은 마당과 동물을 좋아하는 지인과 친척의 가정에 입양시켰다"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은 대통령직 파면 결정 직후인 지난달 12일 기르던 진돗개들을 청와대에 둔 채 서울 삼성동 자택으로 돌아왔다. 2013년 2월 청와대 입성 당시 선물 받은 새롬이와 희망이 그리고 이들이 1월에 낳은 새끼 7마리 등 총 9마리를 놔두고 왔다.
 
청와대는 이 중 희망이와 새롬이 그리고 새끼 2마리를 '진도개혈통보존협회'로 입양시켰다. 당시 희망이와 새롬이를 인수한 진도개혈통보존협회 관계자는 "박 전 대통령이 주인이라 임의로 분양하거나 처분할 수 없다"며 "경기도 광주에 있는 종견장에서 키울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이 교수를 통해 일반 가정에 분양된 진돗개는 그때 입양되지 않은 새끼 5마리 중 3마리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