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朴 정부, 3대 관변단체에 역대 최고액 지원"

박근혜 정부가 지난 4년간 새마을운동중앙회와 바르게살기운동중앙협의회, 한국자유총연맹 등 '3대 국민운동단체'에 역대 최고액을 지원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지난해 10월, 경북 구미를 방문한 박근혜대통령이 새마을중앙시장을 찾아 상인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환히 웃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지난해 10월, 경북 구미를 방문한 박근혜대통령이 새마을중앙시장을 찾아 상인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환히 웃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경향신문은 21일,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받은 '3대 국민운동단체 예산지원 현황'을 공개했다. 이는 행정자치부가 작성한 문건으로, 박근혜 정부 4년간 이들 단체에 194억원이 지원됐다. 연평균 49억원으로, 역대 정부 최고액이다.  
 
[자료 : 김종민 의원실]

[자료 : 김종민 의원실]

3개 단체 가운데 가장 큰 폭으로 지원금이 늘어난 곳은 새마을운동중앙회로, 4년간 144억원의 국고보조금을 받았다. 새마을운동 세계화 사업 예산이 대폭 증가했기 때문인데, 국정농단 사태의 주범인 최순실 씨는 여기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사업은 공적개발원조(ODA) 형태로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새마을운동을 전 세계에 전파하는 것이 목적이다.
 
이런 가운데, 이들 단체에 지원된 국가보조금 가운데 일부가 친박 단체의 탄핵반대 집회에 쓰였을 가능성이 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경향신문은 "자유총연맹 등은 3·1절 친박 단체 행사에 적극적으로 참가해 논란을 키웠다"고 보도했다.
 
김종민 의원은 경향신문 인터뷰에서 "전국 지자체가 지방예산으로 지원한 금액까지 합치면 3개 단체의 한 해 보조금 지원은 100억원이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이들 단체의 예산 규모와 지원내역을 투명하게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