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안철수 "北 연평도 포격, 우리가 보복했어야"

안철수 후보가 20일 서울 남대문시장에서 유세를 하고 시장 상인들을 만나 지지를 호소했다. 박종근 기자.

안철수 후보가 20일 서울 남대문시장에서 유세를 하고 시장 상인들을 만나 지지를 호소했다. 박종근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지난 2010년 연평도 포격전에 대해 "우리가 보복했어야 한다. 그렇게 해야 다시 도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지난 20일 오전 여의도 서울마리나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대선후보 초청토론회에서 "연평도 포격과 같은 도발에 어떻게 대처할 것이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집권 이후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로 영공을 침범하면 즉각 요격할 것이냐"는 질문에 "대한민국 영공이라면 당연히 우리의 방어 체계를 총동원해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전날 TV토론에서 북한이 주적인지에 대해 "대통령이 될 사람이 할 발언이 아니다"고 말한 것을 겨냥해 "난 문 후보에 동의하지 않는다. 남북 대치 국면에서 북한은 주적"이라고 밝혔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과 관련해서는 "정말 골칫덩어리"라며 "예측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