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민의당 "홍준표, 성폭력 공범 드러나…후보 자격 박탈해야"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가 20일 오후 경기도 평택 통복시장앞에서 유세했다. 강정현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가 20일 오후 경기도 평택 통복시장앞에서 유세했다. 강정현 기자

 
21일 국민의당이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의 과거 저서에 하숙집 룸메이트와 약물 사용 성범죄를 모의했다는 취지의 내용으로 논란이 발생한 것과 관련, "선거법 위반 전과자, 정치자금법 위반 피의자에 성폭력 자백범은 보수라는 단어를 입에 담을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김경록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홍 후보는 보수 정치인을 더는 참칭하지 마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홍 후보 본인의 주장에 따르면 홍 후보는 자신이 약물을 제공한 친구의 강간 시도가 미수에 그친 이후에도 '그럴 리가 없다. 돼지 교배를 시킬 때 먹이는 흥분제인데 사람에게도 듣는다고 하더라'고 말하기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홍 후보가 최근 '설거지는 여성의 몫'이란 발언으로 비판받은 사실을 거론하며 "이번 대선의 격을 떨어뜨리고 유권자를 모욕하는 막말 등 갖은 기행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 우리는 그를 주요 정당의 후보로 존중하고자 애썼다"며 "시대착오적 발언에 대해서도 진정성이 의심스러운 사과를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대학교 1학년 학생을 상대로 약물을 몰래 먹인 성폭력의 공범임이 드러난 이상 우리는 그를 대선 후보로 인정할 수 없다"고 했다.
 
그는 "당장 자유한국당 당원들이 나서서 홍 후보의 자격을 박탈할 것을 촉구한다"며 "홍 후보가 직을 억지로 유지할 경우 우리는 특단의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