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소문 포럼] 시진핑, 트럼프에게 무슨 말을 했기에

채인택 논설위원

채인택논설위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최근 미·중 정상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한 것으로 보도된 “코리아는 사실 중국의 일부였다(Korea actually used to be part of China)”라는 이야기는 사실 놀랍지도 않다. 한·중 관계를 아전인수 격으로 해석하는 중국인·대만인이 드물지 않기 때문이다. 전 5권의 『맨얼굴의 중국사』를 저술한 대만 역사학자 백양은 “중국은 한반도를 외침으로부터 보호하려다 엄청난 손실을 입었지만 아무런 청구서도 내밀지 않았다”며 역사적 선의를 강조한다.
 
백양의 말대로 명나라는 임진왜란·정유재란 때 파병했다가 재정난에 봉착하고 급기야 이자성의 난으로 왕조가 무너지고 결국 만주족에게 점령된 게 사실이다. 만주족의 청나라는 1840~1842년과 1856~1860년 두 차례에 걸친 아편전쟁에서 패배해 서구 세력의 침탈을 당하다 1895년 청일전쟁으로 결정적 타격을 받고 자존심에 상처까지 입었다. 대부분의 중국인이 경제성장과 군사력 증강을 구겨진 자존심을 회복하는 과정으로 인식한다는 건 잘 알려진 사실이다.
 
사실 국제정치학적 시각으로 보면 명나라와 청나라의 파병은 선의라고 보기는 어렵다. 실상은 중국이 역사적으로 한반도를 순망치한(脣亡齒寒)의 관계로 인식했기 때문일 것이다. 1950년 6·25전쟁을 일으킨 북한이 인천상륙작전으로 존폐 위기에 처하자 건국한 지 1년 남짓된 중화인민공화국이 한반도에 파병한 것도 같은 맥락이라고 이해할 수 있다. 신생 중국이 자신과 맞서는 국가나 세력과 국경을 맞대지 않으려고 무리하게 군대를 보냈다는 이야기다. 중국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이 자국의 핵심 이익이라며 현상 유지를 줄곧 강조해 온 것도 같은 선상일 것이다.
 
여기서 나온 ‘코리아’가 한반도인지 대한민국인지, 북한인지는 명확하지 않다. 이에 따라 트럼프가 말한 코리아가 북한을 의미할 수도 있다. 시 주석이 중국과 북한의 혈맹 관계를 설명했을 경우 가능한 일이다. 중국은 국공내전이 막바지에 이르자 1949년 3월 18일 조선인으로 이뤄진 인민해방군 3개 사단을 북한으로 ‘귀국’시키는 내용의 ‘중·조비밀군사협정’을 맺었다. 인민해방군 164사는 북한군 제5사단으로, 166사는 6사단으로, 독립 15사는 7사단으로 각각 개편됐다. 이들은 6·25 남침의 주력을 이뤘다. 실전 경험이 풍부한 조선계 중국인 1만 명으로 이뤄진 166사단을 이끌고 귀국한 방호산은 남침 과정에서 처음으로 한강을 건너고 호남 지역을 석권한 뒤 마산 부근까지 진출해 ‘영웅’ 칭호를 받았다. 이런 역사를 살펴보면 중국이 북한을 사실상 자국의 일부분으로 여기고 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북·중 관계의 어려움을 시 주석이 이야기했을 수도 있다. 1956년 북한 노동당에서 중국 출신의 연안파가 소련파와 손을 잡고 김일성을 당 위원장직에서 몰아내려고 시도한 8월 종파사건 이후 연안파는 모조리 숙청되고 북한 정권은 중국과 긴장 관계에 들어갔다. 이후 김일성은 죽을 때까지 외상과 주중대사에 친중파를 일절 기용하지 않았을 정도였다. 이를 거론하며 중국의 대북 영향력이 실제로는 크지 않다고 트럼프에게 이야기했을 수도 있다.
 
그렇다고 해도 현대 중국의 카리스마적 지도자인 시 주석이 트럼프에게 ‘한반도가 중국의 일부였다’는 식으로 그렇게 단순하게 생각하고 발언했을 가능성은 커 보이지 않는다. 통역 과정에서 내용을 단순화하는 실수가 있었을 수도 있고, 트럼프가 시 주석의 발언을 뭉뚱그려 자기 방식대로 이해했을 가능성도 커 보인다.
 
중국에 대해 분노하는 것은 쉬운 일이다. 하지만 우리는 지금 중국과 싸울 때가 아니다. 북한의 핵무기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의 완성이 가져올 안보 위기를 해결하는 게 급선무다. 일단 중국과 미국은 북한의 도발이 한반도는 물론 동아시아, 나아가 세계 안보를 위협한다는 데 사실상 인식을 함께하고 있다. 미국과 중국의 군사력과 외교력을 최대한 활용해 우리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데 몰두할 때다. 이런 상황에서 한반도 위기에 대한 명확한 해법을 내놓는 대신 ‘주적’ ‘개성공단’ ‘햇볕정책 공과’ 등을 거론하는 데 시간을 보내는 후보들이 한가해 보인다는 사람이 적지 않다.
 
채인택 논설위원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