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병원서 도주한 최규선 순천서 붙잡혀

구속집행 정지 기간 중 병원 치료를 받다 도주한 최규선(57·사진)씨가 20일 검찰에 붙잡혔다.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오후 9시쯤 전남 순천시 서면에 있는 모 아파트에서 몸을 숨기고 있던 최씨를 체포해 서울구치소로 압송했다고 발표했다. 검찰은 최씨의 통화 내역을 분석하고 은거지를 파악한 뒤 수사관 5명을 보내 체포했다.
 
최씨는 서울 강남의 한 병원에 입원해 녹내장과 심혈관질환 치료를 받았으며, 지난 6일 자취를 감췄다. 그는 자신이 운영하는 회사 자금 430억여원을 빼돌린 혐의 등으로 기소돼 지난해 11월 1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2심이 진행 중이던 1월에는 녹내장 수술 등의 이유를 들어 구속집행 정지 결정을 받았고, 이를 두 차례 연장했다. 최씨는 김대중 정부 시절 대통령의 3남 홍걸씨와의 친분을 이용해 기업체로부터 뒷돈을 받아 물의를 일으켰다. 
 
송승환 기자 song.seunghwa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